UPDATED. 2021-04-23 21:14 (금)
더불어민주당, 문대림-김우남 경선 갈등 ‘여전’
더불어민주당, 문대림-김우남 경선 갈등 ‘여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오영훈 의원, 당원명부 유출 의혹 관련 검찰 고발에 유감 표명
“출처 불분명한 명부와 일부 정황으로 사건 규정, 당 명예 실추” 지적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결과와 관련, 지난달 20일 문대림 예비후보와 위성곤 도당 위원장, 오영훈 국회의원의 기자회견 모습. ⓒ 미디어제주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결과와 관련, 지난달 20일 문대림 예비후보와 위성곤 도당 위원장, 오영훈 국회의원의 기자회견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원들이 민주당 제주도당과 3개 지역위원회를 검찰에 고발한 데 대해 강창일, 오영훈 의원이 공동 입장문을 통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측이 사실상 경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내부 갈등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강 의원과 오 의원은 3일 오후 각각 제주시갑, 제주시을 지역위원장 명의로 ‘경선 후유증을 극복하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달려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두 의원은 우선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대결했지만 제주도당을 중심으로 전 당원이 똘똘 뭉쳐 지방선거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에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적전 분열’ 양상을 보이는 민주당 도당의 모습을 도민들이 어떻게 바라볼지 걱정이 앞선다”며 “당헌과 당규, 경선세칙 등 정해진 절차에 따른 심의와 판단을 이미 두 번이나 받은 문제를 하필 본선을 앞둔 시점에 고발해야 하는 사안인지 답답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지난 경선과정에서 문대림 예비후보는 물론 지역 위원장장과 당원들은 엄청난 모멸감과 악의적인 모함에도 ‘비온 뒤에 더욱 단단하게 땅이 굳을 것’이라 여기고 감내했다”며 “출처도 명확하지 않은 당원명부와 일부 정황만으로 ‘당원명부 유출 사건’이 규정돼 당의 명예가 실추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통상 지역위원회가 도당에서 당원명부를 배부받고 있음에도 특정 캠프 관계자는 지역위원회가 중앙당에서 받아 유출한 것으로 몰아가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이 부분에서 이들은 “(김우남 후보측이) 제보자로부터 전달받았다는 파일의 생성 일시는 2017년 11월 20일 오후 3시경이었으며, 제주도당이 중앙당으로부터 당원명부 파일을 최초로 다운로드한 시점은 2017년 11월 20일 오후 1시경이었다”면서 정작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지역위원회가 수령한 파일의 생성 일시는 이튿날인 2017년 11월 21일 오후 3시가 지난 시점이었다는 점을 들어 “이는 지역위원회의 개입이 없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김우남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이번 당원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도지사 권력을 향한 문 후보와 현역 국회의원인 지역 위원장과의 공모 수준이 어디까지였나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정치 적폐이자 범죄적 기도의 적나라한 단면이 드러난 결과’라고 규정한 데 대해서도 이들은 “선거를 앞두고 조직을 추슬러야 할 절박한 상황에서 당과 당원, 후보를 모욕하면서 ‘못 먹는 밥에 재를 뿌리는’ 듯한 태도는 불과 며칠 전까지 도당 위원장으로서 ‘선당후사’의 모범을 견지했던 분의 본심이 반영된 기자회견문이 맞는지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두 의원은 이어 “이번 지방선거는 지난 4년간 ‘참신한 변화’라는 듣기 좋은 허울에 속아 제주도정과 제주의 미래를 나락에 떨어뜨렸던 지방권력을 교체하느냐 중앙정치 무대만을 바라보는 철새 정치인에게 다시 제주의 미래를 맡기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당의 승리보다 본인의 정치적 입신만을 생각하는 극소수 인사에 휘둘리기에는 지난 시기 도의회와 당에서 땀과 눈물로 제주도 곳곳을 적셔온 분들이 우리 당에는 너무 많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에 이들은 “김우남 후보를 비롯해 경선에서 패배한 모든 분들이 굳게 손을 잡고 승리만을 위해 달려나가게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민주당 제주도당 권리당원 40명은 지난달 27일 제주지검에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민주당 제주도당과 도내 3개 지역위원회 등을 고발했다.

이들은 경선을 앞둔 지난달 12일 7만명의 당원 명부가 유출돼 문대림 예비후보측에 전달됐으며, 문 후보 캠프가 이 중 1만8000여명 권리당원에게 예비후보 공보물을 보내 유리한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취지로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