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제주 난개발 책임은 민선 5기 우근민 도정”
元 “제주 난개발 책임은 민선 5기 우근민 도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5.0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예비후보, 고은영 예비후보 ‘원 도정 책임론’에 반박
“드림타워 초고층‧주상절리 부영리조트 허가 모두 전임 도정”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6‧13지방선거에 나서는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녹색당 고은영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의 '제주 난개발 원희룡 도정 책임론'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원희룡 예비후보 측은 그 책임이 민선 5기 우근민 도정에 있다고 항변했다.

원희룡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원희룡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원 예비후보 측은 2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 난개발의 책임이 원 예비후보에게 있다는 (고은영 예비후보의) 주장은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 난개발의 책임은 전임 도정(민선 5기)과 그 주변 세력"이라며 "드림타워 초고층 허가, 중산간 지역 개발사업 허가, 주상절리 부영리조트 개발 허가 등이 모두 전임 도정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원 예비후보 측은 "이전 도정으로부터 이어져 온 제주 난개발을 막고 제주의 가치를 미래에 전해주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투자유치 3원칙 정립, 드림타워 층수 제한, 중산간 보전 가이드라인 발표, 제주 농지관리 강화 운영지침 마련, 수변경관지구 지정 등이 원 도정 4년간 이루어졌던 난개발 방지를 위한 조치들이다"고 강조했다.

그 예로 민선 5기 당시 2013년 667건이던 콘도 분양허가 건수가 민선 6기 출범 후인 2015년에는 111건으로 지난해에는 37건으로 줄어든 것을 들었다.

원 예비후보 측은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 법률상 사문화된 조항인 '경자유전원칙'을 적용하고 토지공개념 성격의 수변경관지구(해안그린벨트) 지정을 통해 해안 주변 개발을 방지했다"며 "무분별한 도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시계획조례를 제정한 사실을 잊었느냐"고 반문했다.

또 "현재 제주의 난개발은 급한 불을 끄고 겨우 설거지를 마친 상태로 난개발의 책임을 원 예비후보게에 돌리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소방수에게 화재 책임을 묻는 것과 같다"고 역설했다.

원 예비후보 측은 이와 함께 "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가 제주의 가치를 지키고 제주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이권동맹에 기초해 제주의 가치를 사유화하는 난개발 세력과 같이 싸워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고은영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원희룡 후보에게 묻는다'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갖고 "난개발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으면서 청정 제주를 실현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