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200만원 보장 최저시급 1만원 반드시 쟁취”
“월급 200만원 보장 최저시급 1만원 반드시 쟁취”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5.0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1일 세계노동절 제주대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1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2018 세계노동절 제주대회’를 열고 최저임금(시급) 1만원 쟁취를 선언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투쟁 결의문’을 통해 “월 200만원 월급 보장은 사람답게 살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라며 “최저임금(시급) 1만원을 반드시 쟁취하자”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이 1일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2018 세계노동절 제주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이 1일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2018 세계노동절 제주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어 “모든 노동자의 노동조건은 평등해야 한다”며 4인 이하 사업장을 비롯한 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과 총자본의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 및 총고용 보장 쟁취 등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노동 중심 평등사회 건설을 위해 재벌체제를 해체하고 한국사회 깊숙이 뿌리 박힌 노동 적폐도 청산하자”고 외쳤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도 쟁취 사안으로 내놨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 발표 후 1년이 지났으나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비율은 각각 30%와 10%로 처참한 수준”이라며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어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10명의 노동자에 대한 집단해고 사태가 100일을 넘고 있다”며 “집단해고 철회와 제주도 직접고용을 반드시 쟁취해내자”고 촉구했다.

더불어 “히든클리프호텔의 업장 외주화와 노조 탄압으로 노동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를 저지해 노동자 생존권을 사수하고 제주지역 노동현안을 해결하자”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