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구 “삼도동을 인권이 살아숨쉬는 ‘인권마을’로”
정민구 “삼도동을 인권이 살아숨쉬는 ‘인권마을’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2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문화제, 인권교육, 인궘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계획
정민구 예비후보.
정민구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의회 의원선거 제주시 삼도1·2동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예비후보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원도심인 제주시 삼도동을 인권이 살아 숨쉬는 ‘인권마을’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정 예비후보는 “삶의 공간인 ‘마을’에서 인권의 가치가 시민의 힘으로 구현되는 ‘인권마을 만들기 사업을 도내 최초로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인권마을’은 마을 안에서 인권을 실천하는 방안을 모색해 지역 주민이 실질적인 인권사업을 수행하고 스스로의 힘과 노력으로 인권문화공동체를 형성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말한다.

이를 위해 그는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마을인권지기단을 구성, 토론을 통해 인권문화제, 인권교육, 인권캠프, 인권워크숍, 인권여행, 인권지도 만들기 등 다양한 인권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 예비후보는 “제주특별자치도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인권의 가치가 실현되는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삼도동을 인권마을로 지정, 육성해 인권 감수성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