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안전한 제주사회 구축 최선 다하겠다”
고은영 “안전한 제주사회 구축 최선 다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세월호에 보내는 서신’ 통해 생존자‧유가족 위로
고은영 예비후보가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제주시청 앞에 마련된 분향소에서 시민상주를 맡아 추모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고은영 후보 선거사무소
고은영 예비후보가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제주시청 앞에 마련된 분향소에서 시민상주를 맡아 추모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고은영 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고은영 녹색당 예비후보가 ‘세월호에 보내는 서신’을 통해 희생자와 생존자,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고은영 예비후보는 “2014년 그 해, 팽목항을 찾아가 기억 우체통에 첫 번째 서신을 넣었다”면서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어른이 되겠다’라고 적고 세월호가 가라앉아 있을 자리를 가늠하며 그 곳을 오랫동안 떠나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고 4년 전을 회고했다.

이어 그는 “침묵하지 않고 할 수 있는 것을 제주에서 시작했다”며 자신의 생애 첫 시민 행동이 세월호였으며 진실을 밝히려는 사람들을 기록으로 남겨왔다고 소개했다. 4주기를 앞둔 15일에는 제주시청 앞 분향소에서 시민 상주를 맡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저를 비롯한 수많은 시민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없었다. 생존자를 위한 장기적인 계획도 없었다”면서 “4.16의 아픔에 공감하고 그 공감이 길이 되게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또 다른 세월호인 돌고래호와 현진호, 열기구 참사 등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한 제주 사회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그는 제주 소방인력과 예산을 현재 수준보다 10% 확대, 구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최고 수준의 안전망을 구축하고 세월호 생존 도민 24명의 트라우마 극복과 공동체 복구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