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의원 되어 삼도동 명성 되찾겠다”
“3선 의원 되어 삼도동 명성 되찾겠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04.16 08: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화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본격 표다지기 돌입
정책발표를 하는 이선화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정책발표를 하는 이선화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제주도의원 삼도1동·삼도2동 선거구 자유한국당 이선화 예비후보가 서사라 옛 성모병원 사거리(하나새마을금고 3층) 선거사무소에서 15일 지지자와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겸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표밭다지기를 시작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고충홍 도의회의장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소속 김방훈 도지사 예비후보, 하민철·김황국·김동욱·고태민 의원 등 당 소속 예비후보와 지역 원로, 자생단체장, 지지자 등이 참가했다.

이선화 예비후보는 개소식에 앞서 열린 정책발표 기자회견에서 “며칠 전 발목이 다쳐 깁스를 한 상태로 이 자리에 서게 돼 송구하다”며 “오늘의 이선화를 키운 것은 8할이 삼도의 위대한 정신”이라며 “제주 역사와 행정의 발원지이자 높은 교육열로 우수한 인재들을 가장 많이 배출해낸 삼도동의 명성을 3선 의원이 돼서 반드시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이선화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미디어제주
이선화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미디어제주
이선화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몰린 지지자들. 미디어제주
이선화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몰린 지지자들. ⓒ미디어제주

이선화 예비후보는 또 “각계의 지도자들이 모여 살며 오늘의 제주도를 만들어낸 저력이 넘치는 삼도동의 부활을 위해서는 힘 있는 도의원이 나와야 한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이선화 예비후보는 이어진 기자회견 자리에서 ▲전농로 벚꽃길 인사동프로젝트 ▲공용주차장 복층화 ▲맞벌이 부부를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개설 ▲작은 도서관 추진 ▲북성로 지중화 및 도로환경 정비 ▲남성마을 도시재생사업 ▲삼도2동주민센터 이전 ▲향사마을회관, 경로당 건립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게메 ??? 2018-04-16 08:56:07
이제까지도 못헌 걸 이제사 허겠다고 ㅎㅎㅎ
전농로와 인사동은 넘 틀린데 ㅋㅋㅋ
겉포장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질적인 게 중요헙쥬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