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 예비후보 개소식 “‘노력형 도의원’ 되겠다”
김효 예비후보 개소식 “‘노력형 도의원’ 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전용도서관 건립, 복지관 증‧개축 등 공약 제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회 의원 선거 아라동 선거구에 출마하는 김효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4시 출마 선언 기자회견과 함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회견에서 “아라동은 변방이 아닌 문화와 자연이 조화를 이루고 많은 사람들이 이주해오고 싶은 곳이자 제주의 새로운 중심”이라면서 자신이 아라동의 명성을 더욱 드높이고 주민들의 품격있는 삶을 지켜나갈 수 있는 유일한 도의원 후보라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제주대와 대학원을 다니고 대학에서 일해왔다는 점을 들어 “누구보다도 아라동을 사랑하고 현안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성장통으로 인한 교통혼잡과 주차문제, 지역 내 육아시설 확충 문제, 안전과 치안 문제 등 많은 문제가 생겨나고 있다면서 현안을 풀고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도의원 역할의 중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그는 “말보다는 고민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해 아라동의 착한 변화와 혁신을 리드하는 ‘노력형 도의원’이 되겠다”면서 △전국 최고의 어린이 교육 명소화를 위한 어린이 전용도서관 건립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종합적인 안전관리체계 구축 △관음사-산천단을 잇는 자연 휴양형 웰니스 관광벨트 조성 △아라동 유휴지를 딸기 재배 텃밭으로 활용 △노후화된 낡은 복지관 증‧개축 등 공약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