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종태 “원도심 속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 조성하겠다”
문종태 “원도심 속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 조성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 볼거리‧즐길거리‧먹거리가 풍성한 특화거리 조성 방향 제시
문종태 예비후보
문종태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선거구 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문종태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원도심속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를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문 예비후보는 13일 세 번째 행복공약 시리즈 보도자료를 통해 “원도심속 역사문화자원인 관덕정, 목관아지, 산지천, 김만덕 기념관, 동자복(복신미륵)과 동문시장, 중앙로상점가‧지하상가, 칠성로, 흑돼지거리가 함께 공존하면서 탐라문화광장과 함께 어우러진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를 조성,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제주의 중심이자 제주의 핫 플레이스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건물 공공디자인과 거리조명, 이벤트 무대, 푸드트럭존, 포토존, 전기마차 등 관광에 필요한 기반 조성 필요성과 스토리와 테마가 있는 다양한 거리의 특색을 제시하면서 역사와 문화,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가 풍성한 제주 역사문화관광 특화거리 조성 방향을 제안했다.

이에 그는 “제주 중심의 옛 기능을 되살리고 골목상권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역사문화 산업 유치를 통해 활기찬 제주의 미래상을 제시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