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전 세월호 참사로 별이 된 단원고 학생들을 기억합니다”
“4년 전 세월호 참사로 별이 된 단원고 학생들을 기억합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4개 대학 총학생회, 10~16일 제주국제대에서 4주기 추모행사
지난해 세월호 3주기 추모식 행사에 참가한 대학생 대표들이 추모사를 전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지난해 세월호 3주기 추모식 행사에 참가한 대학생 대표들이 추모사를 전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4년 전, 제주 인근 바다에서 별이 된 단원고 학생들을 위한 제주 지역 대학생들의 추모 행사가 마련된다.

제주 지역 4개 대학교 총학생회는 10일 오전 11시 제주국제대 본관 1층 회의실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를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이날부터 16일까지 7일간 제주국제대에서 ‘2018년 제주지역 대학생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문성빈 제주대 총학생회장, 정준혁 제주국제대 총학생회장, 임용호 제주한라대 총학생회장, 박민헌 제주관광대 총학생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부터 15일까지 제주국제대 교내 일원과 시청각실에서는 포토존과 전시회 등이 운영되고 세월호 사건 재조사를 촉구하는 서명운동도 진행된다.

또 16일에는 제주지역 4개 대학 학생 등 100여명이 제주국제대 시청각실에서 모여 공식 추모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제주국제대 총학생회는 “그들은 꿈을 이루는 나이가 아니라 꿈을 키우는 나이였고 그 나이에 많은 꿈들 속에서 세상을 아름답게만 느끼던 행복한 아이들이었다”면서 도내 4개 대학 학생회가 4월 16일 추모제 등 행사를 준비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국제대 총학생회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 중 故 박수현, 오경미, 이재욱, 홍순영, 강승묵, 김시연, 안주현 등 음악으로 꿈을 이루고자 했던 7명이 국제대에 명예입학, 이제 3학년이 돼 함께 하고 있다”면서 “여기 7명의 학생들은 그 아이들 중 일부들이고, 더 많은 별이 된 희생자 모두를 기억하고 더 안전한 세상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