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머리관광단지 개발사업 승인,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능성 차단”
“용머리관광단지 개발사업 승인,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능성 차단”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사업 전면 재검토‧회의록 공개 요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해 10월 31일자로 변경 고시된 용머리 관광지 개발사업 시행 승인이 이뤄짐으로써 향후 용머리 해안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능성이 원천 차단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용머리관광단지 개발사업 승인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은 용머리해안이 화구이동 현상을 겪은 특이한 지질구조를 지닌 수성화산이라는 점을 들어 “용머리 해안의 세계자연유산지구 등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원희룡 제주도정에 지난해 10월 승인 고시된 용머리관광지 개발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용머리해안 지역의 사유재산권에 대한 보상을 전제로 기존 상업시설과 인공구조물 축소 혹은 철거 계획을 수립, 추진한다면 세계자연유산 등재가 가능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숙박, 상가, 운동오락, 휴양문화시설 위주의 토지이용계획과 시설물 설치 계획 변경이 포함된 용머리관광지 개발사업을 시행 승인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결과적으로 상업시설과 인공구조물 신설, 확대가 이뤄질 수 있게 돼 용머리 해안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게 바른미래당측 주장의 요지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원희룡 제주도정은 용머리관광지 개발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개발사업을 심의한 도시계획심의위 회의록을 우선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