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측 청와대 경력 ‘가산점’ 우려 “공정치 못하다”
김우남측 청와대 경력 ‘가산점’ 우려 “공정치 못하다”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4.0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변인 명의 논평, 대통령 이름 경선 여론조사 사용 가능에 유감
김우남 예비후보.
김우남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측이 7일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대통령 이름을 경선 여론조사 호칭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던 중앙당 선관위의 결정을 최고위원회에서 허용하도록 번복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김우남 예비후보측은 “이는 청와대 경력 몇 개월 가지고 사실상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매우 공정치 못하다”며 불만을 표했다. 이는 문대림 예비후보를 겨냥한 의견으로 보인다.

김우남 후보측은 문대림 후보의 각종 의혹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자신의 능력보다 대통령 후광에 기대는 정치인, 자신의 흠결 조차 대통령 이름 석 자로 덮으려는 정치인과 도덕적이고 깨끗한 정치인 중 누가 더불어민주당을 대표하고 도민을 대표할 수 있을지 도민들은 이미 알고 있으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