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직후 38선 이남 ‘실질 통치’ 미국에 4‧3 책임 묻는다"
"해방 직후 38선 이남 ‘실질 통치’ 미국에 4‧3 책임 묻는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4.0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주년기념사업위‧희생자유족회‧범국민위 7일 광화문서 기자회견
4‧3 학살 공식 사과‧美 군사고문단 진상조사 등 공개서한 전달키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4‧3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묻는 기자회견이 서울에서 열린다.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는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문화제 무대에서 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제70주년범국민위원회 등이 참여한다.

기념사업위원회 측은 "4‧3이 미군정 시기와 미국 군사고문단이 한국에 대한 작전통제권을 행사하던 시기에 일어났고 당시 제주도민의 10%에 달하는 3만여명의 희생이 있었으나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아무런 말도 없다"며 이번 기자회견의 취지를 피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기자회견에서 1948년 4‧3 직후 미군정 브라운 대령이 제주지구 미군 사령관으로 파견돼 진압작전을 통솔하는 등 미군정이 4‧3 학살에 직‧간접으로 개입했음을 지적하며 제주 민중의 대량 학살 책임은 이승만 정부와 미국에게 있음을 밝힐 예정이다.

특히 미군정이 해방 직후 한반도 38도선 이남에 존재한 실질적 통치기구로서 미군정이 제주도를 '빨갱이 섬'으로 매도하며 제주도민을 탄압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미국 정부를 상대로 4‧3 학살에 대한 책임 인정과 공식 사과, 당시 미군정과 미국 군사 고문단의 역할 진상조사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미국의 사과를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미국 대사관에 전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