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4.3 해결, 도민들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문재인 “4.3 해결, 도민들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0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념식 후 유족 초청 오찬 간담회 … “진실이 우뚝 서는 계기가 되길”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12년만에 현직 대통령 신분으로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다시 한번 사과 입장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이 유족들과 함께 한 오찬 자리에서도 ‘4.3의 완전한 해결’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다짐을 재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70주년 추념식이 끝난 후 라마다프라자제주호텔 2층 라마다볼룸에서 진행된 오찬 자리에서 “만약 우리 정부가 해내지 못하면 다음 정부가 이어갈 것”이라며 “그리하여 4.3의 진실은 확실하게 규명하고 4.3의 완전한 해결도 도민들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오늘 날씨가 너무 화창하고 꽃도 만발하고 정말 많은 분들께서 함게 해주셔서 이제는 4.3이 새로운 평화와 상생의 미래로 나아가자는 우리 마음이 하나로 모아지고 있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고 이날 추념식에 대한 소감을 피력했다.

또 “추념식 참석에 이어 유족, 희생자들과 별도로 만나는 자리를 만들어 특별히 반갑다”는 인사말을 건네면서 “한편으로는 제가 약속을 지키게 됐다는 안도감이 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오늘 추념사에서 하고 싶은 말씀은 다 드렸다. 4.3 유족들과 생존 희생자들, 그리고 도민들게 정말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여러분,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셨습니까?”라고 좌중을 향해 질문을 던져 큰 박수와 환호를 이끌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특히 그는 “또 하나 바라는 게 있다면 앞으로는 4.3을 부정하거나 폄훼하거나 왜곡하지 않도록 하고 4.3의 진실이 똑바로 우뚝 서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나아가서는 4.3의 완전한 해결, 그리고 똑바로 가지는 못했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고 있다는 희망을 유족들과 희생자들이 갖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문재인 정부가 책임있게 해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많은 과제들이 남았을 것”이라면서 “오늘 오찬 간담회는 그런 이야기를 듣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말했다.

이에 그는 “옛날 서러웠던 이야기, 힘들었던 이야기도 좋고 앞으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하고 싶은 말씀을 편하게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청와대 식구들이나 김부겸 행자부 장관, 제주 국회의원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언급하면서 “얘기를 듣고 가서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4.3의 완전한 해결은 절반은 저희가 도와주지만 또 절반은 국회가 해야 한다”면서 국회와 협의를 통해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한편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4.3 유족과 생존 희생자 150명, 도내 기관‧단체장 20명을 비롯해 모두 2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유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4.3 추념식이 끝난 후 유족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유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