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은 좌익 폭동” 홍준표, 추념식 참석해놓고 ‘망언’
“4.3은 좌익 폭동” 홍준표, 추념식 참석해놓고 ‘망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4.03 16: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SNS 계정에 “4.3은 좌익 폭동에 희생된 넋 기리는 행사”
사실관계 왜곡한 주장 … 희생자‧유족, 도민사회 비판 여론 직면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의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에 동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모습. /사진=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의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에 동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모습. /사진=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70주년을 맞은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을 전후로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4.3을 무장폭동으로 규정, 논란이 일고 있다..

홍 대표는 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자신의 추념식 참석을 알리면서 “건국 과정에서 김달삼을 중심으로 한 남로당 좌익 폭동에 희생된 제주 양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사”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숱한 우여곡절 끝에 건국한 자유 대한민국이 체제 위기에 와있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하나가 되어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가 공권력에 의해 희생당한 이들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4.3을 ‘남로당 좌익 폭동에 희생된 양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사’라고만 언급, 전혀 사실과 다른 얘기를 꺼낸 것이다.

추념식 행사장에서 기자들로부터 4.3특별법 개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4.3사건에 대한 역사 인식은 다르다”면서도 “4.3사건이 건국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이 학살, 희생당했다는 거기에 대한 정당한 진상 규명과 보상 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같다”고 다소 전향적인(?) 발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추념식이 끝나고 오후에 다시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에서는 여전히 4.3을 이념 대결로만 몰고 가려는 그의 역사 인식이 그대로 드러난다.

그는 “4.3 추념식이 열리는 4월 3일은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 위원장인 김달삼이 350명 무장 폭도를 이끌고 새벽 2시에 제주 경찰서 12곳을 습격했던 날”이라면서 “제주 양민들이 무고한 죽음을 당한 날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좌익 무장 폭동이 개시된 날이 4월 3일”이라는 논리를 폈다.

이에 그는 “이 날을 제주 양민이 무고하게 희생된 날로 잡아 추념한다는 것은 오히려 좌익 폭동과 상관없는 제주 양민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1998년 CNN과 인터뷰할 때 제주4.3은 공산폭동이라고 말한 바 있다”면서 “4.3사건을 재조명하고 특별법을 개정할 때 반드시 이것도 시정해 무고한 양민이 희생된 날을 추모일로 고쳐야 할 것”이라고 재차 4월 3일을 추념일로 정한 게 잘못이라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이같은 홍 대표의 주장은 우선 국가 공권력에 의한 주민 피해를 전혀 인정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어 4.3 70주년을 맞는 희생자들과 유족들의 아픈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거나 마찬가지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더구나 이날 추념식장에서 “무고한 양민 학살과 희생에 대한 정당한 진상 규명과 보상 절차가 이뤄져야 한다”고 발언을 했음에도 그가 생각하는 ‘무고한 양민’의 범주에는 무장대에 희생된 주민들만을 염두에 두고 있는 취지의 발언이어서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홍 대표의 주장은 일단 기초적인 사실관계부터 왜곡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4.3 희생자 중 78.1%가 토벌대에 의해 살해당한 것으로 돼있다. 가해자가 불분명한 경우를 제외하고 집계하면 86.1%나 된다. 같은 방식으로 무장대에 의해 희생된 사람은 각각 12.6%, 13.9%로 집계돼 토벌대에 의한 희생자 비율과 큰 차이가 난다.

더구나 4.3이 1947년 3.1절 기념대회에서 무고한 집회 참가자들을 사살한 사건이 기폭제가 됐다는 점, 3.10 총파업과 대대적인 검거와 수배, 그에 대한 도민 반발이 무장봉기로까지 이어졌던 4.3의 진행과정을 보지 않고 남로당의 좌익 폭동으로만 인식하고 있어 4.3에 대한 역사 인식이 여전히 군사정권 시절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수지 2018-04-03 21:13:20
미친놈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