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공원 국립 4‧3평화인권공원으로 격상해야”
“제주4‧3평화공원 국립 4‧3평화인권공원으로 격상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4.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예비후보 1일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에 ‘건의’
국가적 결자해지‧역사 교훈의 장‧유족 恨 해소 등 이유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6‧13지방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제주4‧3평화공원을 국립 4‧3평화인권공원으로 격상을 건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우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우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김우남 예비후보는 1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촛불' 이후 문재인 정부 탄생과 더불어 새로운 시대를 맞고 있는 지금 이제 4‧3은 더 이상 과거에 머물지 말고 상생과 화해의 바다로 나가야 하고 이러한 정신이 전 세계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 계기가 4‧3 70주년을 맞는 지금"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오늘 4‧3 70주년 추념식을 주재하기 위해 오는 문재인 대통령께 지금의 4‧3평화공원을 '국립 4‧3평화인권공원'으로 승격시켜 줄 것을 도민들과 함께 간곡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승격 청원 이유로 ▲4‧3영령들에 대한 국가적 결자해지 ▲평화와 인권이 인류의 가치로 승화하는 역사적 교훈의 장 ▲4‧3영령들과 유족들의 한을 근원적으로 해소 등을 들었다.

특히 "전액 국비로 설립된 4‧3 평화공원의 위상은 여전히 지방 차원에 머물러 있고 설립 근거가 4‧3특별법에 있음에도, 현재 사실상 지방자치단체 출연기관으로 전락해버린 게 현실"이라며 "이제 국가가 4‧3의 역사적 자료와 시설을 관리하면서 그 역사적 의미를 구체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 "이 청원이 문재인 정부에 이해 채택된다면 4‧3의 근원적 해결은 물론 인류 평화와 인권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며 "4‧3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의 장은 물론,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연구와 홍보, 그리고 평화 인권 교육의 상징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예비후보는 "오늘 문 대통령께 이 청원을 드리며 저 또한 4‧3평화공원을 국가 차원의 4‧3평화인권공원으로 격상시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