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탁 “치적 발표는 원 지사 본인이, 해명은 공무원이?”
강기탁 “치적 발표는 원 지사 본인이, 해명은 공무원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3.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 D-76 /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강기탁 예비후보
강기탁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강기탁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29일 ‘기탁이의 현안 논평’ 보도자료를 통해 4월 3일 지방공휴일 지정을 사실상 철회한 데 대해 직접 희생자와 유족들을 포함한 도민들 앞에 사과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 예비후보는 “4월 3일 지방공휴일 지정은 당위성에도 불구하고 법령에 근거가 없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돼 왔고 정부도 재의 요구를 한 바 있다”면서 “그럼에도 원 지사는 도민 사회의 환영을 받자 도의회 재의결을 수용, 지방공휴일 지정을 밀어붙였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난 28일 제주도가 ‘비상근무 체제 유지’라는 이름으로 평소와 같이 근무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공무원들만 하루 쉬는 거냐는 비판에 직면하자 슬그머니 ‘비상근무체제 유지’라는 꼼수로 지방공휴일 지정을 사실상 철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와 제주형 대중교통우선차로제 위반 단속 등을 제주의 현실이나 관련 법령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추진했다가 발을 뺀 반면, 제주의 미래를 고려해 신중하게 처리해야 할 ‘랜딩 카지노 변경허가’는 형식적 요건 충족을 이유로 허용해줬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원 지사가 치적 발표는 본인이, 논란 해명은 공무원이 하는 무책임한 행태를 보여 왔다”고 그동안 원 지사의 행보를 신랄하게 꼬집었다.

대중교통체계 개편 발표는 자신이 주인공인 것처럼 앞장서서 발표했다가 공사가 지연되면서 혼란이 빚어지자 담당 공무원이 나서서 수습대책을 발표하는 모습이 궁색했다고 지적한 그는 “이번에도 중앙정부와 호기롭게 대립각을 세워 지방공휴일 시행을 강력 추진하겠다고 스스로 밝혔다가 논란이 발생하자 ‘제주도’ 명의로 사실상 철회한 것”이라면서 “도민 앞에 직접 나와 혼란에 대해서 정중하게 사과하고 법령 개정 등을 책임지고 수행함으로써 희생자 추념이 전도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하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원 지사의 행태는 도민들을 혼란에 빠지게 할 뿐만 아니라 우롱하는 처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4.3 수형인에 대한 명시적 사과를 요청한 데 대해서도 “얼마나 뻔뻔한 것인가. 원 지사는 직접 나와 4.3 희생자와 유족을 포함한 도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