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정신 못차렸다” 비판에 발끈한 자유한국당
원희룡 지사 “정신 못차렸다” 비판에 발끈한 자유한국당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3.2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논평 “본인부터 정신차려야” 반박
“지지율 하락에 탈당, 무소속 출마도 정치공학적 접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이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28일 아침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원 지사가 한국당에는 절대 들어가지 않을 거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왜냐하면 정신을 못차렸기 때문”이라고 얘기한 부분을 문제삼고 나선 것이다.

자유한국당 도당은 이날 오후 ‘배은망덕도 유분수 아닌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정신을 못차린 건 원 지사 본인 아니냐”라고 맞받아쳤다.

자유한국당은 우선 “우리는 원 지사의 입당을 원한 적이 없다. 스스로 자신이 없어 입당을 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이 원 지사를 당선시켜준 정당이고 대통령 후보 경선도 했으며 사무총장도 지냈다는 점을 들어 “스스로에게 침을 뱉은 거다. 결초보은, 은혜를 알아야 한다”고 꾸짖었다.

이어 자유한국당 도당은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떨어지자 당을 탈당했고 바른정당 창당에 동참했다”면서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한 후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생각보다 낮아서 무소속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치공학적인 접근이 아니고 뭐냐”고 비판했다.

또 “4.3 이후에 결심을 하겠다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그런 의미라면 두 당이 합당하는 즉시 탈당했어야 한다. 바른미래당의 지지율 추이를 지켜보다가 탈당하겠다는 게 아니면 뭐냐”고 따져묻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어 “자신을 키워준 자유한국당에 정신을 못차렸다고 비난할 것이 아니라 본인부터 정신을 차려야 한다”면서 “상황이 바뀌면 원 지사 스스로 입당을 원할 수도 있다. 그 때는 무슨 명분을 달 것인지 두고 볼 일”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