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섬’의 가치, 국제자유도시특별법의 악세서리일 뿐”
“‘평화의 섬’의 가치, 국제자유도시특별법의 악세서리일 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3.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은영 예비후보, ‘제주 평화의 섬’ 실현 위한 4대 정책 발표
“4.3 진상조사, 당시 국제정세와 사회적 역학관계 등 포함돼야”
고은영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27일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4대 정책을 발표했다. ⓒ 미디어제주
고은영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27일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4대 정책을 발표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고은영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제주4.3에 대한 2차 진상조사 등 ‘제주 평화의 섬’을 위한 4대 정책을 발표했다.

고은영 예비후보는 2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3특별법에 제주평화헌장과 ‘평화의 섬’에 대한 법률적 정의를 비롯해 의무와 권한을 담는 등 특별법 개정 방향을 설명했다.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냉전시대, 국가 폭력에 희생된 제주의 수많은 피해자를 추념하면서 오늘 자리를 시작한다”면서 “4.3은 아직 진행중이고 제주가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역사의 부표”라고 4.3을 바라보는 자신의 견해를 피력했다.

특히 그는 미군 핵잠수함의 강정 해군기지 기항과 올 가을 국제 관함식이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점을 들어 “제주가 다시 동아시아의 화약고가 되고 있다”면서 “기성 정치인들은 4.3의 회복을, 강정 공동체의 복원만을 얘기하면서 ‘평화의 섬’이라는 가치는 국제자유도시 특별법의 악세서리가 돼 평화 비즈니스를 만들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그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이 시대의 지혜는 도민 화합을 양분으로 삼아 4.3으로부터 얻은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고, 제주의 힘으로 독자적인 외교적 공간을 열어 진정한 평화의 섬으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평화의 섬’ 구상의 일환으로 그는 우선 4.3특별법 개정에 대해 “시대적 한계에 갇혀 도민들이 만족하지 못했던 과거 진상조사를 다시 한 번 실시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돼야 한다”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재조사를 통해 4.3의 역사적, 사회적 의미를 재정립하고 제 이름 찾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진상 조사가 피해자 중심이 아니라 피해 사례는 당연히 재조사하되 당시 국제적인 정세와 사회적인 역학관계 등이 2차 진상조사에 포함돼야 한다”면서 ‘평화의 섬’에 대한 조상을 특별법에 넣어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공공외교를 통한 동아시아 평화 벨트 구축, 국제UN평화환경대학 및 대학원 설립, 탈핵 평화의 섬 조례 제정 등 정책 구상을 소개했다.

이 중에서도 그는 UN평화환경대학과 대학원 설립과 관련, 제주가 국제 평화의 섬이자 유네스코 3관왕이라는 점을 들어 국제평화환경대학과 대학원을 설립한 후 세계적인 녹색당 국제 네트워크를 통한 지지와 지원을 활용해 UN으로부터 승인을 받는다는 구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