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대중교통은 협치에서 예외인가"
"제주도, 대중교통은 협치에서 예외인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3.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道 해명자료 두고 "탁상행정" 규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14일 현장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의 버스정류장 위치 및 구조가 안전성, 신속성, 정시성을 해친다고 주장한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제특별자치도의 대중교통 정책에 대해 규탄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9일 성명을 내고 "버스 기사에 대한 개선명령에만 의존하는 제주도의 탁상행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15일 해명자료를 통해 "제주 버스 정류장은 제주 실정에 맞춰 설치됐고 버스가 경계석으로부터 50cm 이내에 정차하지 않을 시 개선명령을 검토하겠다"고 피력했다.

비 오는 날 고개를 내밀어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 [제주참여환경연대 제공]
비 오는 날 고개를 내밀어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 [제주참여환경연대 제공]

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의 이런 태도는 시민과 함께 정책적 완성을 도모하고자 하는 자세 등이 없이 시민과 시민단체를 적으로 돌려세우는 것"이라며 "협치정신이 조금도 없는 매우 유감스러운 태도"라고 힐난했다.

또 "제주도는 처음에 승차대 설치 기준의 유무에 대해 서울의 시설과 운용지침을 준용한다고 하더니 돌연 제주의 실정에 맞고 제주에만 통용되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강조하는 태도로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제주의 비날씨 특성으로 (버스 승차대) 앞 면을 가릴 수 밖에 없고 안전을 위해서도 앞 면을 가릴 수 밖에 없다고 한다. 다른 지역보다 비바람이 조금 많다는 이유로 근접 정차를 어렵게 해 승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버스 정류장 구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인데, 무엇도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비 날씨에는 전면 유리창에 물방울로 인해 더 시야가 방해돼 오히려 정류장 밖으로 몸을 내밀어 확인하는 위험한 장면이 목격되고 한다"고 부연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가 결국 버스 기사에 개선명령을 내려 모든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처럼 모든 문제를 시민의 불편과 고통 분담에 의지해 해결하려고 하는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대중교통은 대중과 호흡해야 한다"며 "현재처럼 모든 문제를 탁상행정으로만 끌고 간다면 대중교통 정책의 성공은 요원할 수 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