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훈, 주민고용우선제도 완전 부활 정책공약 제시
김방훈, 주민고용우선제도 완전 부활 정책공약 제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3.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 D-92 /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김방훈 예비후보
김방훈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주민고용우선제도를 완전 부활하겠다는 정책 공약을 내놨다.

김방훈 예비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자리‧경제 분야 공약으로 제주특별법 제도 개선을 통해 주민고용우선제도를 전면 부활시키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에 따르면 그동안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 인센티브, 세제 감면,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제도를 운영해오면서 기존 고용 인원의 80%를 인근 지역 주민을 우선 고용하도록 하는 주민우선고용제도가 1991년부터 유지돼 왔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이 제도가 폐지되면서 제도적으로 지역 주민들의 일자리를 보장하는 내용이 없어졌고, 5단계 제도개선 때 일부 개선됐지만 권고적 조항에 머물러 있어 개발사업 추진시 지역 주민을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그는 주민고용우선제도를 의무사항으로 부활시켜 투자진흥지구 등 지역 개발사업과 외국인 투자유치 사업에 일자리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그는 이를 위해 내년까지 제도개선 과정을 거쳐 특별법을 개정하고 제주특별법 고용 관련 조례 제정 등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