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자존이라는 토대로 혁신의 기둥을 세우겠다”
“제주에 자존이라는 토대로 혁신의 기둥을 세우겠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3.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미래비전 선포식’
자치분권 토대 사람‧환경보전‧포용경제‧소프트가치 ‘1+4 전략’ 제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자존이라는 튼튼한 토대 위에 네 가지 혁신의 기둥을 세우겠습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제주한라수목원 입구 제주근로자종합복지회관 3층 대강당에서 '제주 미래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13일 '제주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13일 '제주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문대림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자신의 비전을 달성할 '1+4 전략'을 제시했다.

문 예비후보는 우선 '토대'로 '자치분권'을 이야기했다.

문 예비후보는 "자치입법으로 새로운 비전의 주춧돌을 세우고 자치재정으로 우리 자산을 활용한 마중물 재정 및 곳간을 확충해 자치조직으로 우리 목표를 실현하는 힘을 얻겠다"며 "자치.분권은 우리 보금자리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를 비롯한 국가기관을 자신이 생각하는 비전에 맞도록 재설계하겠다고 밝혔다.

토대를 받치는 기둥으로는 ▲사람 ▲환경보전 ▲포용경제 ▲소프트가치를 내놨다.

세계선거기관협의회 유치‧아시아 인권재판소 제주 설치 등 추진

“불통과 독선이 아닌 제주도를 위한 진정한 소통과 공감 하겠다”

문 예비후보는 "그동안 우리는 자본이 중심이었다. 이제 사람이 중심이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4.3 배보상과 실질적 명예회복 조치, 불법 군법회의 무효화, 강정주민 특별사면 및 공동체 회복, 제주 제2공항 갈등 치유를 약속하며 세계선거기관협의회(A-WEB) 등 국제기구 유치, 아시아 인권재판소 제주 설치 등을 통해 제주를 세계민주주의를 선도하는 특별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부연했다.

또 "'제주는 섬'이라는 한계 인식과 가치 인식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환경, 도시, 관광 등 수용력에 대한 지표 설정과 분야별 환경총량제, 지속가능한 제주형 도시계획을 위한 계획허가제 단계적 추진, 도민 친화적 친환경 교통수단의 도입기반 마련으로 제주 번영의 길을 환경에서 찾겠다"고 강조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13일 제주근로자종합복지회관 대강당에서 '제주 미래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 미디어제주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13일 제주근로자종합복지회관 대강당에서 '제주 미래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 미디어제주

포용경제에 대해서는 "사회적 약자를 포용하고 양질의 일자리와 분배 기능의 강화라는 소득 주도의 혁신성장, 포용성장이 필요하다. 사회경제와 다른 공동체 이익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 경제를 포용적 성장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며 "외형의 고속성장이 아닌 내실의 포용성장으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높이와 크기를 재던 외형과 하드웨어 시대는 지나갔고 우리는 하드웨어로 다른 곳을 이길 수 없다는 말로 소프트가치 중심 비전을 설명했다.

문 예비후보는 "4차산업 혁명 시대, 제주의 문화와 예술은 첨단 IT기술을 통해 빛나고 첨단 IT기술은 문화.예술을 통해 퍼져나갈 것이다"며 "문화와 문화산업으로 다시 꽃피우는 탐라가 되고자 한다. 소프트가치 중심의 마지막 기둥은 우리 삶을 빛내주는 환한 기둥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더불어 "진정한 소통과 공감, 불통과 독선이 아닌 제주도를 위한 진정한 소통과 공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예비후보는 끝으로 "위대한 제주도민과 소통, 열정, 섬김이 문대림을 만나면 제주가 바뀐다"며 "임기에 연연해하지 않고 튼튼하고 안전한 행복의 집, 도민 모두의 집을 만들어가겠다"고 자신의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