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하수 질식사고 진상 조사·위험업무 외주화 금지해야”
“남원하수 질식사고 진상 조사·위험업무 외주화 금지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2.2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성명
지난 22일 서귀포시 남원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부경욱 주무관(사진 네모안)이 결국 사망했다. ⓒ 미디어제주
지난 22일 서귀포시 남원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부경욱 주무관(사진 네모안)이 결국 사망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이 지난 22일 서귀포시 남원하수처리장 하수중계펌프장에서 일어난 사고로 고(故) 부경욱 주무관이 24일 결국 사망한 사고와 관련 철저한 진상 조사와 위험 업무의 외주화 금지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7일 성명을 통해 고 부경욱 주무관의 명복을 빌며 "남원하수처리장은 2년 전 폭염 속 용역업체 직원 2명이 슬러지 작업 중 질식사망한 곳으로 통탄할 일은 이번 사고 당시 그 곳에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안전보건법상 저류조 등 밀폐공간에서 작업 시 사전에 공기를 측정한 뒤 작업을 해야 하고 공기호흡기나 송기마스크 등을 착용해야 할 의무가 있지만 2년 전이나 지금에도 관련 조치가 이행되지 않았다"며 "그러던 중 또다시 노동자의 죽음이라는 비극을 맞이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에 따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남원하수처리장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위험업무에 대한 외주화를 금지하라"며 "안전매뉴얼을 새로 작성, 작업 노동자의 위험에 대해 제주도가 직접 책임질 수 있도록 하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자신의 목숨을 던져가며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공무원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