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대장장이 이승태씨, 16년째 모금함 기부 참여
나눔 대장장이 이승태씨, 16년째 모금함 기부 참여
  • 공동모금회
  • 승인 2018.02.2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 가는 재능으로 16년째 기부금을 전하는 대장장이가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주인공은 나눔 대장장이 이승태(57) 씨로, 이 씨는 배우자인 강정희 씨와 함께 지난 21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고승화)를 방문하여 사랑의열매 모금함을 전달했다.

이날 기탁된 모금함에 모인 성금은 총 209만2080원으로, 기부금은 이 씨가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원일대장간을 운영하며 지난 1년 동안 칼과 호미 등을 갈고 받은 수고비 중 1000원씩을 사랑의열매 모금함에 모아온 것이다.

또한 칼을 갈기 위해 대장간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이 씨의 나눔 정신이 전파돼 손님들이 스스로 모금함에 손길을 보태기도 했다.

이 씨는 선친이 운영하던 대장간을 이어받은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칼 가는 재능을 통해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한 누적 기부금은 총2815만3910원이다.

그리고 이 씨는 ‘2013년 대한민국 나눔 국민대상’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달식에서 이 씨는 “적은 금액이 차곡차곡 모여 어려운 이웃에 작게나마 희망이 될 수 있다는 마음에 꾸준히 모금함 기부에 참여하고 있다”며 “힘이 닿는 데까지 나눔 실천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