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당적 여전히 고민 중”
원희룡 제주도지사 “당적 여전히 고민 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1.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제주시 연두방문 기자실서 자신의 입장 설명
“바른정당‧국민의당 합당 합류 여부부터 결정해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3일 제주시를 연두방문, 기자실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3일 제주시를 연두방문, 기자실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전히 당적을 두고 고민 중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3일 제주시 연두방문에 앞서 기자실을 방문, 자신의 당적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관련 ‘당적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함께 할 분들과 충분히 논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원 지사는 “지금은 바른정당 소속이다. 바른정당은 국민의당과 합당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당이 합당할 때 합류할지 여부를 먼저 결정해야 한다”며 “그 부분들은 다 때가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원 지사는 “꼭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되는 그 때까지 논의를 모아 결론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원 지사는 앞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합당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원 지사는 지난해 12월 28일 제주도인터넷기자협회와 간담에서 “보수가 혁신돼야 한다고 해서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에 합류했는데 보수의 혁신과 그것을 해낼 수 있는 현실적인 지지기반 결집, 세력의 확장성 등의 부분에서 제대로 방향을 잡고 노력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더불어 “바른정당과 국민의 당이 이런 식으로 통합한다면 그 부분을 동의할 수 있을지는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복당 여부…“미리 앞선 시점에서 말하기가 쉽지 않아”

이에 따라 원 지사가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을 탈당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특히 원 지사와 함께 ‘잠룡’으로 불리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 18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면서 ‘원 지사도 자유한국당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제기됐다.

하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9일 제주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원 지사의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본인이 결정할 일이다. 본인의 기준으로 우리 당 혁신이 만족스럽지 못하면 안 오면 된다”며 원 지사의 복당을 설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인지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원 지사는 제주시 연두방문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복당 여부’에 관한 질문에 “(자유한국당 복당 여부는) 미리 앞선 시점에서 말하기가 쉽지 않다”고 짧게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