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산 결정에 제주 노동계 ‘부글부글’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산 결정에 제주 노동계 ‘부글부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1.1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노동당 제주도당 성명 잇따라
관리감독 책임 제주도에 직접 고용‧관리 전환 촉구
지난 9일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산을 위한 총회 개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지난 9일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 해산을 위한 총회 개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 10일 한라산국립공원 후생복지회가 해산 결정을 내린 데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1일 성명을 통해 “후생복지회 해산으로 해고된 10명은 길게는 10년 넘게 대피소 매점 등에서 최저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장시간 노동을 해왔다”면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노조를 결성하고 개선방안을 촉구했는데, 후생복지회 해산 이유는 결국 노동조건 개선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노동자가 인간다운 삶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를 했다는 것이 해산 이유”라며 하루 2시간의 부분파업,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 지급 부담과 그동안 미지급한 체불임금 지급을 이유로 해산 결정을 한 것이라고 후생복지회의 해산 결정을 거듭 비판했다.

특히 민주노총은 이번 해산 결정이 제주특별자치도가 관리감독 책임을 지고 있는 한라산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일이라는 점을 들어 원희룡 제주도정을 직접 겨냥, 노동자들의 삶을 말살하는 결정을 철회하고 직접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노동자들의 노동조건 개선 요구를 짓밟기 위해 후생복지회의 목적인 탐방객에 대한 공익성이 철저하게 무시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노동당 제주도당도 성명을 내고 후생복지회의 설립 목적인 공익성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제주도가 노동자들의 임금 지급과 국립공원 관리에 대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노동당 도당은 “제주도가 이번 후생복지회 해산에 따른 노동자 해고와 매점 폐쇄로 인한 도민과 탐방객 불편에 대한 책임을 외면해선 안된다”면서 제주도의 직접 고용 및 직접 관리로 즉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