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 인재 영입 ‘시동’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 인재 영입 ‘시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1.1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왕철 전 제주도연청 회장 ‘청년 선언’ 기자회견
전‧현직 연청 회장 자유한국당 동반 입당 뜻 피력
박왕철 전 제주도연합청년회장이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만간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미디어제주
박왕철 전 제주도연합청년회장이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만간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전‧현직 연합청년회 회장 등을 앞세워 6월 지방선거를 겨냥한 청년 인재 영입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박왕철 전 제주도연합청년회 회장을 비롯한 10여명의 전‧현직 연청 회장들은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청년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조만간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도당 당국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박 전 회장은 이날 발표한 ‘청년 선언문’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주택, 취업, 결혼, 출산, 육아 등 청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자신을 비롯해 스스로 2~3명의 지방의회 후보도 내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자유한국당 입당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그는 “자유한국당의 청년 정책이 저희 뜻과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면서 “공무원 증원 등을 포함한 청년 일자리 정책은 맞지 않다고 본다”고 현 정부의 청년 일자리 정책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도당 위원장도 “예산으로 실업률 문제를 해소하고 최저임금을 증액하는 것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지방선거를 겨냥, “파격적인 청년 정책으로 청년들과 함께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