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사라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8.01.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된 사라봉 급경사지
정비된 사라봉 급경사지

[미디어제주 하주홍 기자] 흙이 흘러내려 차량 등을 파손하는 사고가 났던 제주시 사라봉 공원 서쪽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이 정비됐다.

이곳은 지난 1986년 도시개발사업을 위해 서쪽 비탈면 일부를 갈라서 길을 냈고, 2014년 8월 집중호우(107㎜)로 사라봉 근린공원구역 서쪽 비탈면 겉흙이 물에 떠내려가 없어져 낙석 방지망과 차량 1대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생겨왔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2014년10월 급경사지 가운데 붕괴위험지역(D등급)으로 고시했다.

제주시는 사업비 29억 원을 들여 사라봉 근린공원 특수성에 맞춘 녹생토(잔디와 초화류 씨앗뿜어뿌리기) 와 ‘소일 네일(soil-nailing) 공법’(토사나 암반에 강재삽입으로 지반을 안정화시키는 공법)으로 4000여㎡를 정비, 지난해 말 준공했다고 밝혔다.

사라봉 급경사지 정비공사 위치도
사라봉 급경사지 정비공사 위치도

박종영 안전총괄과장은“그동안 공사 추진으로 인해 통행에 불편이 많은데도 협조해 준데 대해 주민여러분들에게 고마운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