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반대 단체 ‘상경 투쟁’ 시작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체 ‘상경 투쟁’ 시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2.0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제2공항은 제주도민을 위한 계획 아니다” 주장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관계자들이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상경 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제공]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관계자들이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상경 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반대하는 단체들이 상경 투쟁에 나섰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갖고 "제2의 4대강 사업, 제주 제2공항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국토교통부는 여전히 제주 제2공항 추진을 전제로 주민들에게 합의를 종용하면서 '주민들과 협의하고 있다'는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제주도 당국도 '국책사업이어서 권한이 없다'며 책임을 회피하고 뒤로는 내년도 제2공항 관련 예산을 편성해 제주도의회에 제출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제주 제2공항 반대 투쟁을 제주도 차원을 넘어 전국적인 투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대국민 호소를 통해 전 국민이 아끼는 제주도가 백척간두 위기에 서 있다는 것을 알려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이 땅의 주인인 주민들이 쫓겨나는 상황인데 정부가 더 큰 소리를 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토부가 마치 시혜를 베풀듯이 협상안을 제시하고 주민들이 수용하지 못하겠다고 하면 떼쓰는 사람들로 몰아가는 상황이 잘 못 돼도 한참 잘 못 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제주 제2공항 계획에 대해 "입지 선정 과정 등 온갖 문제들이 끊임없이 밝혀지고 있는 부실덩어리"라며 "성산읍 부지로 꿰맞추기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서의 자료 조작이 오래 전에 밝혀졌고 얼마 전에는 비행 안전을 위해 10개의 오름을 절취해야 한다는 예비타당성 보고서 결과가 도민들을 놀라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올해 봄에는 공군참모총장이 제주 제2공항을 공군기지로 활용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해 도미 사회를 경악으로 몰아 넣었다"며 "이런 모든 문제가 밝혀져도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모르쇠로 일관하며 제대로 된 해명을 한 적이 없어서 주민들은 잘못된 제2공항 계획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더불어 "결국 제주 제2공항은 제2의 4대강 사업일 뿐이고 전국적인 토건 프로젝트일 뿐"이라며 "제2공항 건설을 통해 이익을 얻을 곳이 어디인가를 보면 알 수 있다. 결코 제2공항은 제주도민을 위한 계획이 아니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우리는 아름다운 제주를 지키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서 뼈를 묻을 각오로 싸우겠다. 그 첫 단추가 제주 제2공항 계획을 철회시키는 것"이라며 제2공항 계획 철회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