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청소차량 정비사업 리스 전환, 연일 도마에
제주도 청소차량 정비사업 리스 전환, 연일 도마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2.0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옥 의원, 도의회 예결특위 행정시 소관 예산 심사에서도 지적
“행정시 의견에 대책도 없이 현장 목소리 무시 … 전액 삭감해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불거진 청소차량 정비사업 리스 전환 추진에 대한 문제가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위 예산심사에서 연이틀 집중 포화를 맞았다.

도의회 허창옥 의원은 6일 오전 속개된 예결특위 제3차 회의에서 양 행정시 소관 예산에 대한 질의 중 이 문제를 다시 끄집어냈다.

특히 허 의원은 도 생활환경과로부터 의견 제출 요청을 받은 양 행정시의 회신 내용을 자세히 소개한 뒤 “행정시에서 의견서를 보낸 후에 도에서 이를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문서를 따로 받은 게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문경진 제주시 부시장은 따로 문서를 받지 않았다고 답변했고, 허법률 서귀포시 부시장도 문서를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또 “문서를 받지 않았다면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회의든 어떤 형식으로든 정리된 게 있느냐”고 거듭 캐물었다.

문 부시장은 “회의를 갖기는 했지만 정리된 것은 없다”고 답했고 허 부시장은 11월 24일 관련 회의가 있었다는 답을 내놨다.

허 의원은 “9월 28일 도 생활환경과에서 보낸 ‘청소차량 정비 리스 전환 추진계획 알림’이라는 제목의 문서는 일방적인 통보”라면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리스 전환을 추진하고 2022년부터 모든 차량을 리스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전달한 이 문서를 근거로 양 행정시가 관련 예산을 편성했다는 부분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는 “양 행정시가 현장에서 우려되는 부분에 대한 입장을 얘기했음에도 도에서는 긴밀한 소통이나 회의도 없이 문서를 보내 예산을 잡도록 했다”면서 “이것은 도가 현장의 얘기를 무시한 거다. 예산을 전액 삭감해서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양 행정시 의견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마련된 후에 모두 동의되면 추진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부시장이 리스도 장점과 단점이 있다고 항변했지만 허 의원은 “리스의 장단점을 따지려면 행정이 좋아하는 용역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문 부시장이 “도에서 전환 계획을 통보하면서 리스의 장단점과 구입할 때의 장단점이 적시돼 있었다”면서 장단점에 대한 검토가 이뤄졌다고 반박했지만 허 의원은 “그게 공론화된 내용이 아니지 않느냐”고 일축했다.

한편 제주시는 내년 쓰레기 및 음식물 수거 차량을 포함한 23대 정비 리스 예산으로 5억5314만여원을, 서귀포시도 23대 4억9536만여원을 편성해 놓고 있어 모두 10억4800만원의 예산이 계상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