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들 복당 촉구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들 복당 촉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2.0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방훈 도당 위원장 기자회견 “원희룡 지사 복당은 중앙당 최고위 결정사항”
“12월 중 내년 지방선거 전략 수립” … 사실상 이달 중으로 복당 시한 통보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5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바른정당 소속 도의회 의원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5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바른정당 소속 도의회 의원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바른정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의 복당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5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정당으로 떠났던 도의회 의원 동지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원희룡 지사의 복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는 “도당 권한이 아니라 중앙당에서 결정할 사안이지만 아직까지 중앙당 차원의 복당 요청 분위기는 전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지방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왔는데 운동장은 이미 기울어 있다. 이 상태로는 보수 진영 참패가 불 보든 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치는 보수와 진보의 두 수레가 굳건하게 받쳐줘야 건강하게 굴러갈 수 있다. 한쪽이 기울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보수‧진보 균형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정도는 있지만 박근혜 정부의 실패에 우리는 책임을 공유할 수밖에 없다”면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그동안 통렬한 반성과 함께 변화를 추진해 왔으며 정책 기능을 확대, 미래 세대와의 공감을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도당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내세웠다.

원희룡 지사의 복당에 대해서는 “원 지사 복당은 도당 권한이 아니라 해당행위가 심각한 경우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당사자가 도당으로 복당 신청을 해오면 자체 심의위를 구성, 의견을 중앙당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도의원들의 복당 시기에 대해서는 “12월 중에 내년 지방선거를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등 계획이 있기 때문에 조속한 복당이라는 표현을 썼다”며 “12월 이후 복당을 불허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당 전략상 새로운 세대들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지율만 믿고 각종 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면서 “과도한 공무원 정원 증원은 미래 세대에게 가혹한 고통이 될 것이며 최저임금의 과도한 인상은 중소기업과 영세 상인들에게 당장의 고통이 될 것”이라고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