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화역사공원, 80% 제주도민 채용 약속 지켰나?”
“제주신화역사공원, 80% 제주도민 채용 약속 지켰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1.2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욱 의원 “도민 고용 65.9%에 불과 … 직급별 고용 현황도 미제출”
시내면세점 이전비용 부담 관련 “뇌물‧선거자금 등 문제 될 수도” 지적
제주신화역사공원 전체 채용인력 중 도민 고용 비율이 당초 약속했던 80%에 못 미치는 65.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30일 문을 연 신화역사공원내 신화테마파크 개장식 때 모습. ⓒ 미디어제주
제주신화역사공원 전체 채용인력 중 도민 고용 비율이 당초 약속했던 80%에 못 미치는 65.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30일 문을 연 신화역사공원내 신화테마파크 개장식 때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신화역사공원이 당초 80% 인력을 제주도민으로 채용하기로 한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김동욱 의원(바른정당, 외도‧이호‧도두동)은 22일부터 시작된 내년 예산안 심사에서 신화역사공원의 고용 현황 문제를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당초 도민 80% 고용을 약속한 신화역사공원의 고용 현황을 보면 1755명 중 도민 1158명으로 65.9%에 불과, 80%에 한참 못 미친다”면서 “이 수치도 무늬만 제주도민일 거라고 확신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그는 직급별 고용 현황 자료를 요구했는데 자료가 제출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전체 고용 인원보다 직급별 고용 인원이 더 중요하다. 하위직에만 도민들이 채용되고 정책을 정하는 위치에 도민이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따졋다.

이승찬 관광국장이 “직접 신화역사공원측과 접촉해 자료를 받겠다”고 답변했지만 그는 “투자유치 업체들 가운데 가장 잘 되고 있다는 신화역사공원마저 신뢰할 수 없다”면서 “카지노 변경허가를 내줄 거라면 이 부분에서 딜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그는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이 지켜지지 않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상시 근로자 수가 693명이면 장애인 의무고용 인원이 19명인데 현재 8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와 있다”면서 “이 8명도 실제 근무하는 사람들인지 확인해야 하다. 너무 쉽게 돈으로 떼우면 될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김 의원이 “1755명 중 상시 근로자 수가 693명이라면 나머지는 어떤 고용형태의 인력이냐”고 따져 묻자 이 국장은 “직접 내용을 확인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이어 “도내 업체 50% 의무 도급에도 문제가 있다”면서 “모든 사업지구가 50% 도급 비율을 딱 맞추고 있지만 하청을 받은 기업체 자료를 보면 도내 업체들보다 도외 기업체가 더 많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그는 “원도급 50%가 문제가 아니라 하도급 업체들이 제주도내 기업이라야 도내 기업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것 아니냐”며 “건설업체 뿐만 아니라 완공 후에도 들어갈 물품이 많을 텐데 여기에도 직급별 고용 현황과 관계가 있다. 도내 인력이 정책을 결정하는 자리에 없으면 가격이 비슷해도 모두 다른 지역에서 공급받을 거 아니냐”고 문제를 짚었다.

또 그는 위탁 용역업체들이 대부분 서광마을 기업들이 맡고 있는 데 대해서도 “대부분 1년 단위 계약인 것으로 알고 있다. 마을기업도 투자한 게 있는데 5년도 아니고 1년 단위 계약이라면 위탁업체 길들이기 아니냐”고 따져 물었고 이 국장은 “내부적인 협약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근거가 있는지 확인해보겠다”고 답변했다.

관광공사 시내 면세점을 신화역사공원으로 이전하기로 한 것과 관련, 신화월드 측이 이전 비용을 부담하기로 한 데 대한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김태석 의원(더불어민주당, 노형동 갑)은 “이전 비용을 민간업체 쪽에서 부담한다면 뇌물 성격이 될 수 있다. 내년에 선거가 있는데 선거자금 문제가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면서 관광공사와 신화월드 사이에 이전 비용 부담 관련 협약서가 있다면 자료로 제출해줄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어 “만약 민간기업에서 이전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정당하다 하더라도 비용의 내용이 합당한건지 비교분석해봐야 한다”면서 “사후에 문제가 발생하면 카지노 허가 뿐만 아니라 내년 지방선거와도 연결돼 있기 때문에 정치쟁점화되면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홍배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법률 자문을 거쳤다”면서도 “문제가 되는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