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마을투어만 다니지 말고 중앙부처 투어를”
“원희룡 지사, 마을투어만 다니지 말고 중앙부처 투어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1.15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의원, 도의원 정수 조정 관련 서귀포시 지역구 통폐합 반대 천명
“주민들 손으로 지역 대표 의원 뽑는 권리 뺏기면 누구도 용납 못해”
김용범 제주도의회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도의원 선거구 조정과 관련, 서귀포시 지역구 통합이 거론되는 데 대한 반대 입장을 천명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용범 제주도의회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도의원 선거구 조정과 관련, 서귀포시 지역구 통합이 거론되는 데 대한 반대 입장을 천명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회 의원 정수 조정 문제와 관련, 서귀포시 원도심 지역인 정방‧중앙‧천지동 지역구의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귀포시 지역구 통합 반대 입장을 천명하고 나섰다.

최근 도의회 의원 정수를 2명 늘리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된 가운데, 특별법 개정이 어려워지면 서귀포시 지역구가 통합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김용범 의원은 15일 오후 열린 제35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특별법 개정이 쉽지 않을 거라면서 지역구 조정을 위한 논의가 오가는 가운데 서귀포시 지역구가 통합된다는 얘기가 들린다”면서 “소문으로 흘려 보내기엔 사안이 너무 심각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인구 증가로 분구되는 곳은 제주시인데 서귀포시 지역구가 통폐합된다는 얘기가 들리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11년간 서귀포 시민들은 인구가 적다는 이유로 각종 홀대를 받아왔다”면서 “제주시 지역이 분구되는 상황에서 행정구역상 전혀 상관이 없는 서귀포시 지역구가 통폐합된다면 서귀포 시민들은 강력한 저항을 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하면서 시장‧군수를 뽑을 수 있는 선거권을 박탈당했는데 주민들의 손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도의원을 뽑을 수 있는 권리마저 빼앗긴다면 누구도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는 “선거구 획정을 둘러싼 현안은 특별자치의 성과를 도민들 모두가 누려야 할 권리와 의무임을 주장함으로서 해소될 수 있다”면서 일본의 경우 지난 2011년 도의원 정수를 도 조례로 위임한 사례가 있다는 점을 들기도 했다.

이에 앞서 그는 “국회에서 도의원 정수 증원을 골자로 한 제주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 피해자가 된다”면서 “특별자치도는 동력을 잃고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를 위해 개헌을 요구하는 도민사회 목소리도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이 대목에서 원 지사를 직접 겨냥해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마을투어만 다닌다는 냉소적인 얘기를 듣지 말고 제주의 미래를 위해 국회와 청와대, 중앙부처 투어를 해달라”고 최근 원 지사의 행보를 신랄하게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길동 2017-11-15 20:59:18
원지사 빠릅니다
마을투어도 가고 몰래 동네 체육대회도 다니고
ㅋㅋ 선거가 다가오니 평소에 잘하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