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사자부터 지옥까지…'신과 함께' 전에 없는 '새로운' 판타지
저승사자부터 지옥까지…'신과 함께' 전에 없는 '새로운' 판타지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11.1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신과 함께'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사진=연합뉴스 제공]
영화 '신과 함께'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사진=연합뉴스 제공]

 

주호민 작가의 인기 웹툰 ‘신과 함께’가 스크린을 통해 구현된다. 저승 세계, 7개의 지옥, 저승사자 등 판타지적 요소들이 어떤 방식으로 영상화 되었을지 관심이 모아진 상황.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가 말하는 영화 ‘신과 함께’에 대한 힌트를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11월 14일 서울 성동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 ㈜덱스터스튜디오·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영화 ‘신과 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 ‘미스터 고’의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기획부터 촬영까지 장장 6년이란 시간을 투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감독은 “‘국가대표’를 끝내고 ‘신과 함께’ 연출을 제안 받았다. 그제서야 원작 웹툰을 접했는데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전편을 다 봤다. 웹툰 작가를 찾아봤는데 (주호민 작가가) 굉장히 젊더라. 그런데도 작품 안에 담긴 통찰력이나 감정이 풍부해 배울 점이 많았다”며 원작과의 인연을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 작가에게 ‘감독 의뢰를 하시는 거라면 고사하겠다. 8권이나 되는 방대한 이야기를 2시간 안에 압축하는 건 열독자였던 저도 동의가 안 된다. 드라마로 가는 게 낫겠다’고 말씀드렸다. 이후 ‘미스터 고’ 촬영을 마치고 다시 작가님을 만났는데 아직도 시나리오를 쓰고 계시더라. 무려 30고를 썼다고 했다. 열독자로서도 감독으로서도 고민이 많았는데 두 시간 안에 감정과 스토리를 담는 것이 중요했다. 어느 것도 버릴 수 없는데 방법이 없을까 고민이 컸던 것 같다. 그러다 진기한 변호사를 차사의 시점과 합쳐 감정과 스토리를 해치지 않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감독은 “주호민 작가에게 시나리오를 보여주었다. ‘굉장히 긴 시간동안 작업했고 원작과 똑같이 만들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이렇게 결과가 나왔다’고 하니 주호민 작가가 ‘영화로서의 신과 함께를 존중한다’고 하더라”며 원작 작가가 평가한 영화 시나리오에 관해 설명했다.

김 감독이 언급한 것처럼 영화는 원작과는 다른 설정을 가지고 있다. 원작 김자홍(차태현 분)은 평범한 회사원인 것에 반해 영화에서는 소방관이라는 특수한 직업을 가지게 된 것. 

이에 김 감독은 “원작 속 나약한 김자홍은 과로사로 죽게 된다. 하지만 2시간 동안 이야기를 끌고 가야하는 영화인만큼 더 필사적이어야 했다. 원작과 맞닿아있으면 될 거라고 생각했다. 제가 변주한 것은 요즘 세상을 보면서 어떻게 살아도 잘 사는 것 같지가 않다는 점이었다. 시대에 맞게끔 변주하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자홍 역을 맡은 차태현의 입장은 어땠을까? 그는 “원작도 충분히 매력있지만 저는 배우 입장에서 소방관이라는 직업에서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영화 속 자홍도 마음에 든다”며 역할에 대한 만족도를 드러냈다.

영화는 원작과 마찬가지로 이승편과 저승편으로 나뉘어 상영될 예정이다. 1편과 2편을 함께 촬영했고 촬영 기간만 11개월가량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11개월간의 촬영에 관해 하정우는 “굉장히 경제적이다. 1편과 2편을 나눠서 찍는다면 같은 세트를 짓고 또 부시고 다시 지어야 할텐데 굉장히 낭비다. 제작사 대표께서 그런 점을 생각해 계산기를 두드려 보셨을 거다. 또 1편 찍고 나중에 2편에 들어간다면 여기 있는 배우들의 스케줄이 안 맞을 수도 있고 그 사이 노화가 진행될 수도 있다. 향기는 성장을 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 (전편과 달리) 튈 것이라고 생각했다. 여러 가지 감안하고 계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신과 함께’는 여러 모로 지난 한국 영화들과는 궤를 달리하는 작품. 1편과 2편으로 나뉘어 개봉하는 것도 그렇지만 판타지적 요소들을 위해 CG가 대거 입혀질 예정이다. 이에 배우들은 그린매트에서 연기할 때가 많았다고.

주지훈은 “중간부터 그린매트로 투입되었다면 혼란스러웠을 텐데 다행히 영화 초반부터 그린매트에서 찍었다. 초반에는 (연기톤이) 헷갈렸는데 나중에는 이해가 가더라. 다들 제 정신이 아닌 느낌으로 연기했다”며 그린매트에서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최근 드라마·영화계에는 판타지적 요소와 인물들이 등장, 대중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신과 함께’ 역시 세 명의 차사가 등장,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 하지만 하정우는 “영화 속 등장하는 저승차사는 판타지적인 면 보다 인간적인 모습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승차사는 인간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영화 안에서 만나는 삼 차사는 특별한 것이 없다. 1000년 전 사람들인 것이다. 원작 역시 그런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 영화를 찍으면서 웹툰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전달하려고 했다. 많은 놀라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신과 함께’ 1부는 오는 12월 개봉될 예정이다.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