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처음 ‘한라봉’이용 가공제품 생산·판매…이미지·부가가치 높여”
“국내 처음 ‘한라봉’이용 가공제품 생산·판매…이미지·부가가치 높여”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11.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의 새 물결, 6차산업] (22) 이성진 제주자연영농조합법인 대표

[미디어제주 하주홍 기자] 농업·농촌융복합산업인 이른바 ‘6차산업’이 제주지역에서 뜨고 있다. 전국 어디와 견줘도 가장 알차고 활발하다. 6차산업은 농특산물(1차)을 바탕으로 제조·가공(2차), 유통판매·문화·체험·관광·서비스(3차) 등을 이어 매 새 부가가치를 만든다. 올해까지 도내에서 73명이 농림축산식품부 6차산업사업자로 인증 받았다. 현장에 직접 만나 이들이 실천하는 기술력·창의력·성실성·마케팅 능력과 철학 등을 통해 앞으로 도내 1차산업의 미래비전을 찾아보기로 한다. <편집자주>

이성진 제주자연영농조합법인 대표
이성진 제주자연영농조합법인 대표

"제주에서 나는 농산물에 새 기술로 소비자를 위한 제품을 개발,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고 제주감귤 산업에 새 장을 열고 싶었어요. 식품문화가 서구화하며 생기는 문제를 제주산 농산물을 활용한 건강웰빙식품으로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죠. 그게 바로 ‘한라봉’이죠”

국내에선 처음으로 만감류 감귤인 한라봉을 이용해 가공제품을 만들기 시작했다는 이성진 제주자연영농조합법인 대표(50).

조천읍 대흘리에서 한라봉과 한라골드키위 등 청정제주 농산물을 원료로 다양한 가공제품을 만들어 팔고 있다.

가공라인
가공라인

# ‘한라봉’ 제주 연상, 브랜드 가치 높여

이 대표가 한라봉으로 가공제품을 만들어야겠고 맘먹게 된 계기는 10여 년 전 ‘맛없는’ 한라봉 유통에서 비롯됐다.

“한라봉을 고접으로 재배한 뒤 2~3년 지나면 산도가 높아져요. 그런데도 당시 농가가 당도가 떨어진 한라봉을 시장에 유통시키면서 문제가 생겼죠. 이를 사먹었던 관광객 등이 맛없다는 항의가 이어졌고, 한라봉 이미지가 실추됐어요. 한라봉을 직접 생산하면서 땅에 떨어진 한라봉 한라봉 이미지를 되살리기 위해 가공을 시작했고, 노력한 결과 지금에 이르게 됐죠”

대학에서 무역학을 전공한 이 대표는 제주자연식품 전무로 재직하며, 농산물 가공품을 만들어 이마트 등에 공급했던 경험 등이 이 일을 하게 된 계기와 바탕이 됐다는 것이다.

“2008년에 농림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특화사업으로 15억 원을 들여 현대식공장을 준공, 제품개발에 나서고 있어요. 공장의 테마는 ‘한라봉 생산유통가공센터’. 한라봉을 가공하다 보니 가능성이 높아졌고, 여론도 좋아졌어요. 매출액은 꾸준히 늘고 있죠”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이 대표는 갖고 있는 한라봉농장(1500평)을 800평은 공장, 700평은 체험장으로 나눴다.

현재 가공공장엔 비파괴선과시설(일조라인), 가공장 1식, 저온저장시설 2동, 냉동시설 3동 등을 갖추고 있다.

감귤따기와 토끼·흑돼지 체험 등을 4년 쯤 운영했던 체험장은 현재 냉동고, 급랭실(순간냉동 영하 45도), 냉동실(영하 18도)로 바뀌었다

이 대표는 자체적으로 농산물을 생산·가공·판매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체험 쪽은 이웃농가와 연계해 다양한 체험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한라봉잼
한라봉잼
한라봉차
한라봉차

“한라봉 브랜드 가치는 매우 뛰어나요. 한라봉은 한라산을 닮은 이미지형상, 독특한 향·맛을 갖고 있어, 한라봉 하면 바로 제주를 연상케 하죠. 한라봉 기능은 항산화물질을 통한 간, 비만 억제, 비타민C와 플라보노이드에 함유된 비타민 P성분이 비만억제, 지방분해 효과를 준다는 연구결과 등이 나오고 있죠. 그래서 한라봉 껍질을 이용한 건강식품도 개발되고 있어요“

이곳에선 10%는 이 대표가 직접 생산한 한라봉을, 90%는 도내 농가에서 사들여 쓰고 있다.

고품질 제품은 소비자에게 직거래(5%)로, 비상품(95%)은 가공제품으로 생산함으로써 유통본부 통해 팔고 있다.

냉동고
냉동고

# 한라봉 퓨레·잼·차, 감귤과즙, 키위퓨레

제주자연영농조합 생산품 브랜드는 ‘제주사랑 한라봉’이다.

대표 상품은 ‘제주사랑 한라봉 퓨레’(Puree), 한라봉잼, 한라봉차, 감귤과즙, 키위퓨레 등이다.

‘제주사랑 한라봉 퓨레’는 한라봉을 가루처럼 잘게 부스러뜨린 제품이다. 한라봉 펄프가 함유돼 한라봉 특유의 식감과 향을 즐길 수 있다.

분쇄한 뒤 당을 첨가해 제품 변형을 방지하고 보관 안정성을 높였다. 영하 20도 이하 급랭한 냉동파우치 형태로 제공되고 있다.

팥빙수 토픽용, 한라봉 라떼 소재, 한라봉 이용한 음료, 한라봉케익, 한라봉 롤 케이크를 만드는 소재, 제과 제빵 음료 재료 소재로 쓴다.

전국에 있는 커피전문 프랜차이즈 회사와 연결해 팔고 있다.

한라봉잼은 한라봉 씹는 맛과 껍질을 벗겼을 때 하나 가득 퍼지는 한라봉 특유 향기를 그대로 담은 살귤 가열해 만든 친환경잼이다. 언제 어디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편의 식품이다.

당을 최소화하고 씹는 식감을 높여주기 위해 요거트를 만드는데 섞거나 견과류와 섞어 먹고 있다.

한라봉차는 한라봉을 수작업으로 슬라이스해 그 맛과 향을 깨끗이 살린 제품이다.

제주지역 유자재배 농가가 줄어들면서 유자대체품목으로 한라봉차를 만들게 됐다.

감귤과즙은 100% 감귤에 즙을 짜내 만든 제품이다. 과즐 재료. 가정에서 직접 마실 수 있는 음료이다.

키위퓨레는 제주산 한라골드키위를 재료로 수작업으로 껍질 모두 벗긴 뒤 가루처럼 잘게 부스러뜨린 제품이다.

맛 완성도를 위해 당을 첨가하고 영하 20도 이하로 급랭한 뒤 냉동파우치 영태로 제공된다.

그린 키위·골드키위·정백당, 그린키위·골드키위·올리당, 골드키위·정백당 등 3종이 생산된다.

저온저장고
저온저장고

# 커피전문점·대형프랜차이즈 업체에 출시

유통 판매는 서울에 BM(BizMade 비즈메이드)란 유통본부를 두고, 서울을 중심으로 한 경인지역에 있는 대형 프렌차이즈 회사를 집중 공략함으로써 사업을 넓혀가고 있다.

한라봉·감귤·키위를 반가공품으로 프렌차이즈 회사 19곳에 제품 소재로 제공하고 있다.

“한라봉 가공품을 전국 소비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커피전문점을 통해 2010년에 출시한 건 저의 회사가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죠. 이를 통해 한라봉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고, 제주하면 한라봉이란 이미지를 키웠어요”

이 대표는 한라봉 품질이 높아지면서 다른 만감류 재배력을 키워나가는 원동력이 돼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 등 순서로 개발됐다고 설명한다.

“특히 한라봉 가공이 성공하면서 제주지역 냉동음료시장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고 봐요. 저의 회사제품이 우수함으로써 다른 경쟁업체도 감귤에 다른 걸 첨가하지 않고 ‘감귤과 한라봉 만을 이용한 100% 음료’쪽으로 가고 있어요. 이를 유도하는데 선도적 발판이 된 셈이죠”

제주자연영농조합은 제주바이오기업협회 회원사, 제주마씸 브랜드 회원업체에 등록 등으로 우수성 인정받고 있다. 수익 일부를 제주지역 어려운 이웃에 지원,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 도내 주변 제조업체와 협력, 제주 감귤 농산물을 응용·가공해 공동으로 생산·판매를 할 수 있길 바랍니다”

 

위치도©daum

제주자연영농조합은 제주시 조천읍함와로465(대흘리)에 있다.

연락처는 ☏064-784-3003, 이메일jejujin01@daum.net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