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제주도당, 중앙당에 도의원 2명 증원 협조 요청
바른정당 제주도당, 중앙당에 도의원 2명 증원 협조 요청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0.1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 제주도당(위원장 고충홍)이 선거구획정과 관련, 제주도의회 의원 2명 증원 협조를 중앙당에 요청했다.

제주도의회 의원은 현재 지역구 29명, 비례대표 7명, 교육의원 5명 등 모두 41명이며 인구 증가 등으로 인해 제6선거구(삼양·봉개·아라동)와 제9선거구(삼도1·2·오라동)의 분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지난 17일 도의원 2명 증원을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이하 제주특별법) 개정 협조 의견서를 중앙당 최고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도당은 ‘제주도 도의원 정수 증원을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 협조 건의서’를 통해 인구증가에 따른 헌법재판소의 표의 등가성 기준 확보, 기초의회 폐지 후 특별자치도 권한 이양에 따른 사무 총량 증가 등의 이유로 도의원 정수 확대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행대로 선거가 실시되고 최악의 경우 내년 6·13지방선거 자체가 무효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제주도 도의원 증원과 선거구획정 문제를 둘러싸고 내년 6·13 지방선거의 파행만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당은 이와 함께 다음달 13일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당 지도부가 선출되면 도당 지도부가 상경해 당 신임대표 및 최고위원들에게 제주도의회 의원 증원을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제주도당은 이 같은 내용을 제주도선거구획정위에도 전달했다.

제주도당은 이어 “제주특별법 개정이 불가능할 시 선구구획정위가 도민 혼란 최소화를 위한 합리적 방안을 강구해 달라"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대한 협조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