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70대 노부부 선행…“우리보다 더 힘든 이들을 위해”
제주서 70대 노부부 선행…“우리보다 더 힘든 이들을 위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0.1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좌읍 김정선‧배연임씨 부부 1년 동안 공병 팔아 모은 31만여원 기부
김정선(78)‧배연임(74)씨 부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김정선(78)‧배연임(74)씨 부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본인들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더 힘든 이웃을 위해 3년째 기부를 이어오는 70대 노부부가 있다.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에 사는 김정선(78)‧배연임(74)씨 부부가 지난 17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31만6000원을 기탁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성금은 부부가 지난 1년 동안 공병을 주워 판매한 돈과 김씨가 비닐하우스 등에서 일해 받은 품삯 등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선‧배연임씨 부부의 선행은 올해로 3년째다.

특히 이들 부부는 아내 배씨가 다리가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남편 김씨가 다니는 성당을 통해 장애인 가구 등 거동이 불편한 이웃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봉사활동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부부는 기탁금 전달식에서 “작지만 소중하게 모은 돈이 주변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쓰일수 있게돼 나눔의 기쁨으로 마음이 부자가 된 것 같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기부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