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유산 등재, 온 도민의 관심을...
세계자연유산 등재, 온 도민의 관심을...
  • 이지훈
  • 승인 2007.06.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이지훈 / 제주특별자치도 공보관실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1주년인 7월을 맞이하면서 6월은 대단히 소중한 한달이다.

이중에도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한라산천연보호구역과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성산일출봉)'에 대해 대한민국 최초로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보게 된다.

유럽 국가중 프랑스는 다양한 문화와 예술 자국 및 타국의 문화재 박물관 전시와 더불어 국가적 자부심에 힘입어 전 세계의 엄청난 관광객이 매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스위스는 조상이 물려준 알프스라는 천연의 자원을 갖고 그 장엄한 자연에 접하고져 방문객이 넘쳐나고 있으며, 독일은 그 옛날 연방국가에서 민족국가로 통합 연방공화국의 다양한 역사와 전통을 보여줌으로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데 이중 라인강변에 접하여 라인계곡과 함께하는 문화유산인 “로렐라이 언덕”은 평범한 현장이지만 문학적인 요소와의 결합을 통하여 반드시 찾아 보고자하는 필수적 관광코스로 이처럼 문화유산과 관광은 함께하는 것이다.

우리 특별자치도도 자연유산 등재를 위하여 2001년부터 시작하여 2006년도에 전 국민 및 외국인 148만명 서명 동참을 얻어냈고 각종 언론매체를 이용한 여러 형태의 홍보를 통한 공감대와 더불어 IUCN(국제자연보전연맹) 실사시 손색없는 극찬의 평가를 받아냈다.

IUCN은 보고서를 통하여 유네스코에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에 대한 자연유산등재를 공식 권고하였으며, 확고한 등재 추진을 위한 외교력(단장 행정부지사) 접촉으로 세계유산위원회 각 나라 관계자들과 지지교섭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바람과 돌, 자갈밭으로 조상들이 고통과 애환이 서린 힘들게 살아왔던 이 제주도가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아시아권에서 4번째 국가로 세계가 인정하는 세계자연유산 등재국이란 꿈에 부풀어 있다.

특별자치도 출범 1주년을 맞아 노력하면 된다라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국제적 인증으로 관광발전, 농수산품부가가치, 우리 특별자치도가 국가적 외교, 접촉시에도 분명 경쟁력있는 브랜드로 작용될 것이다.

오는 6월27일 뉴질랜드 제31차 유네스코세계유산위원회 21개국 의결 결정을 통하여 뜻 깊은 낭보가 전해져 제주도가 삼신인이 개국이후 다시 한번 개벽의 용트림을 할 수 있는 제주특별자치도가 힘을 내고 어려운 시기 단합할 수 계기가 될 것이다. 다시 한번 온 도민의 관심과 아울러 힘을 모아 주기를 소망한다.
                       
                                             <이지훈 / 제주특별자치도 공보관실>
# 외부원고인 '특별기고'는 미디어제주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