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취재파일) 제주시가 하는 일을 삼양동이 모르게?
(e-취재파일) 제주시가 하는 일을 삼양동이 모르게?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5.17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무더워지면서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들이 점점 증가함에 따라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제주시는 16일 해안가에 인명구조장비 설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시는 해수욕장, 포구, 해안가 등 사고위험지역 총 29개소 중 탑동, 서부두, 도두항, 방파제에 인명간이 구조함 12개소가 설치됐고 올해에는 나머지 17개소에 2300만원을 들여 추가 설치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제주시는 “삼양해수욕장에는 인명구조장비 설치가 안돼 있다”며 “삼양해수욕장 관리사무실 옆과 감수탕 건물 벽체 등 2곳에 인명구조장비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삼양동사무소에 전화확인 결과 삼양해수욕장에 인명구조장비가 설치돼 있고 추가로 2곳에 설치한다는 것이다.

제주시가 삼양해수욕장에 인명구조장비가 설치 안돼 있다고 밝혔는데, 삼양동사무소는 제주시도 모르게 인명구조장비를 설치했나.

미디어제주가 현지 확인해 본 결과 삼양해수욕장의 어느 곳에도 인명구조장비는 설치돼 있지 않았다.

아마도 삼양동사무소가 삼양해수욕장의 현황파악 미비로 대답을 잘못한 듯 싶다.

또한 제주시와 삼양동사무소와의 행정적 네트워크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 아닐까.

제주시가 아무리 좋은 계획을 세우고 행정을 펼쳐나간다고 해도 나 홀로하는 행정의 영향력은 오래가지는 못할 것이다.

제주시는 각 동사무소와의 철저한 행정 네트워크 구축으로 시민들을 위한 제주시의 행정이 틀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