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고생만 시켜서 미안하오" 80대 숨져
"너무나 고생만 시켜서 미안하오" 80대 숨져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5.05.1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4시38분께 북제주군 한림읍 최모(89)씨 집에서 최씨가 대문 천정에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외출했다 돌아온 부인 김모(68)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아들에게서 용돈을 받아 생활해오다 최근 중풍과 관절염이 악화되자 부인 앞으로 "너무나 고생만 시켜서 미안하오"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채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김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