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은 영양소이며 소중한 자원
물은 영양소이며 소중한 자원
  • 강태희
  • 승인 2007.03.2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 강태희 특별자치도한라산연구소장
3월 22일은 물의 날이다. 물은 생물이 살아가는데 필수 영양소이며 자원이다.

물은 환경이 건강하고 깨끗하게 유지되어야 맑은 물의 만들어지고 저장되었다가 다시 우리가 음용수, 농업수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환경이 죽어 가면 물도 같이 죽어가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기 때문에 항상 환경과 물, 물과 환경은 상존하지 않으면 유지시켜 나갈 수 없다.

우리가 마시는 물은 하늘에서 내리는 즉시 마시는 경우도 있지만 최근에 들어서 직접 마실 수 있는 물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조상들의 70년대 이전에는 대부분 봉천수에 의존하여 생활을 했던 기억들을 상상하고 있을 것이다.

세계적으로 기후와 환경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면서 자국의 자원보호와 환경지킴이 운동이 활성화되는 것도 이에 다를 바 없다.   최근에 저지대 관정에서 염분이나 기타 유해성분이 포함되어 폐쇄된 관정도 일부 나타난 것은 그 만큼 환경이 나빠지고 있다는 증조이다. 우리는 이러한 상황을 인식 환경은 우리 생명과 같다는 생각을 갖고 있을 때만이 지켜질 것이라 믿는다.

제주의 아름다운 환경은 지구가 내려주신 보배스러운 곳이요. 우리가 영원히 지키며 살아가야 할 운명적인 곳이다. 우리 다함께 제주의 자랑은 어느 곳을 비교해도 부끄러움이 없는 청정제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수자원보호와 수원함양에 보탬이 되는 환경부분을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제주의 수원함양은 첫째가 한라산 자락이라 하겠다. 울창한 산림과 환경오염이 되지 않은 곳에서 삼다수를 생산 시판과정에서 최고의 음용수로 인정받고 있는 것을 우리는 자랑으로 알고 지켜 나가야 한다. 오늘은 물의 날이다. 물은 생물이 살아가는데 필수 영양소인 만큼 지키려는 노력과 실천하는 의지가 필요하다.

지구상에는 많은 량의 수자원이 있지만 인류가 일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담수자원은 3%미만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리고  인간의 직접 이용할 수 있는 담수의 량은 1%에도 크게 못 미치는 극히 제한된 량이라고 한다.

우리도의 경우는 특히 지하수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심각성을 갖고 있어 무분별한 개발을 최대한 억제하고 생활용수와 산업용수를 구분하여 저수시설을 확충하는 방안도 지속적이고 항구적으로 강구해 나갈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아진다. 날로 물 사용량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이다.

기후변화에 따라 지역적으로 강수량의 변화폭도 커지면서 물 부족문제도 한번쯤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

물의 날을 맞이하여 우리들 주변에서 물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불필요하게 낭비하는 부문은 없는지, 과연 내가 물을 아껴 쓰고 있는지, 뒤돌아보며 물의 소중함을 우리 다함께 인식하고 있을 때 깨끗한 물을 지속적으로 우리들은 마실 수 있을 것이다.

<강태희 특별자치도한라산연구소장>

#외부원고인 특별기고는 미디어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