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LSI사 핵심기술 유출사건, 첫 공판
EMLSI사 핵심기술 유출사건, 첫 공판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1.1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2시, 검찰 모두진술과 피고인 인정신문 예정

휴대전화 핵심 기술을 해외에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메모리 반도체 설계회사 (주)EMLSI 대표이사 박모씨(45)등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늘(17일) 열린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 정경인 판사 심리로 이날 오후 2시 열릴 공판에서는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른 모두진술과 13명 피고인에 대한 인정신문이 이뤄질 전망이다.

박 대표이사 등은 지난해 12월 21일 상용화되지 않은 휴대전화 핵심기술인 비메모리 반도체 이미지센서 설계기술을 빼돌려 해외로 유출시킨 혐의(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됐다.

검찰은 "핵심기술 해외유출 사건은 단순한 개인적인 이익에 관한 범죄가 아니라 반도체 분야에서 우위에 있는 우리의 기술력이 중국 등 제3국으로 유출됨으로 인해 우리나라 반도체 기업들이 받게 될 피해가 상상을 초월하게 되는 국가적인 법익에 관한 범죄"라고 말했다.

반면 EMLSI 측은 "기술을 중국에 빼돌려 새로운 매출원을 찾아야 하는 이유가 전혀 없다"며 혐의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