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10월13일 막 올라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10월13일 막 올라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이 오는 10월13일부터 10월15일까지 제주에서 처음으로 제주목관아와 오리엔탈호텔 등 도내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 슬로건은 ‘문학의 숨비소리, 제주이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조직위원회(제주문화원, 제주문인협회, 제주작가회의)가 주관한다.

 

강연·발표와 토론자 23명, 초청 초대작가 28명 등 일본과 국내 13개 도시 작가들이 참여한다.

 

행사 첫 날 10월13일엔 오후2시부터 오리엔탈 호텔에서 2개 문학 세션이, 오후 6시엔 개막식과 환영 만찬이 진행된다.

 

제1세션은‘한국문학, 외연과 경계를 말하다-재일제주인 문학과 한국문학’이란는 주제로 김길호(소설가), 곽형덕(평론가), 김동현(평론가), 조은애(평론가)가 발표자로 참석한다.

 

제2세션은 ‘인문학의 위기, 문학의 미래’를 주제로 문효치(시인), 강용준(희곡작가), 김원욱(시인), 지연희(수필가)가 참석, 인문학의 위기 속 문학의 나아갈 길에 대해 주제 발표, 토론 등을 진행한다.

 

개막식과 환영만찬은 제42회 오사라기 지로상, 제41회 다카미 준 문학진흥회 문학상을 수상한 재일본 김시종 시인의 ‘시는 현실인식에 있어서의 혁명’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둘째 날 10월14일엔 제주 목관아에서 오후1시부터 본행사로 3개 세션과 문학콘서트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제3세션은 ‘항구와 문학, 그리고 삶’을 주제로 항구도시 시민들의 삶과 문학에 대해 고명철(평론가), 박관서(시인), 신현수(시인), 김진수(시인), 서정원(시인)이 참석한다.

 

제4세션 ‘스마트시대의 한국문학의 향방’은 이광복(소설가), 장승련(아동문학,제주), 송상(시인), 변종태(시인) 참여해 변화된 환경 속에 놓인 한국문학의 방향과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마지막 제5세션 ‘향토문학의 저력과 발전방향’은 제주 향토문학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에 대해 김관후(소설가), 오문복(한학자), 김순이(시인), 김새미오(한문학자), 김순택(수필가)이 주제 발표와 토론 등을 진행한다.

 

이날 오후6시부터 목관아 연희각 야외무대에서 제주시민과 함께하는 ‘문학콘서트- 너에게 귀를 연다’가 진행된다.

한기팔 시인 시낭송을 시작으로 초대작가 시낭송, 시민 시낭송에 이어 시로 음악을 만들어 독특한 시노래 공연을 펼치는 ‘투르베르’, 퓨전국악 밴드 제주락의 공연, 초대가수 조성일의 노래공연이 이어진다.

 

둘째 날 부대행사로 제주시민 문학백일장과 목관아 토요북카페가 마련된다.

 

‘제주시민 문학백일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1시까지 제주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할 수 잇다.

 

운문과 산문 2개 장르에 14점(장르별 대상1점, 최우수 1점, 우수2점, 장려3점)을 선발, 문학콘서트 공연 전에 시상한다.

 

‘목관아 토요북카페’는 16개 문학․독서 동아리가 체험·홍보부스를 운영해 작가와 대화, 도서 전시·보급,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포럼을 찾아온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셋째 날 10월15일엔 포럼 참여 작가들과 함께 4․3 평화기념관, 서귀포 시비공원 등 제주문학 관련 현장답사도 한다.

 

현여순 문화예술과장은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행사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해 문학적 감성을 충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