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별 민간 축산환경감시원’ 50명 본격 활동
‘마을별 민간 축산환경감시원’ 50명 본격 활동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으로 구성된 ‘마을별 축산환경감시원’이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제주시는 공채된 민간 축산환경감시원 50명이 한림읍(19명), 애월읍(8명), 구좌읍(12명), 조천읍(9명), 한경면(2명)에서 10월10부터 12월31일까지 축산사업장에 대해 본격적으로 환경감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축사시설 주변과 가축분뇨 불법배출 여부 △악취발생여부 모니터링 △ 악취 저감 시설 정상 가동여부 △ 위반행위 사진 촬영 등 증거 수집, △비밀 배출구 설치여부 △악취포집과 측정 △ 기타 가축분뇨 관련 위반행위를 발견하면 즉시 행정기관에 보고 등을 하게 된다.

 

김시완 환경지도과장은“이들이 축산악취 민원이 생기거나 축산폐수가 유출이 의심되는 곳 등에 감시·모니터링에 대한 신속한 보고가 이뤄져 조치에 따른 시간적 제약이 많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처음 시도하는 마을 축산환경감시원은 올해 운영 결과를 평가한 뒤 내년엔 미비점을 보완하고 인력을 다시 조정 하는 등 마을별 감시원 재배치를 통해 효율적을 관리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