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결과는 ‘쉬쉬’하면서 제2공항 조기추진 요청 “왜?”
여론조사 결과는 ‘쉬쉬’하면서 제2공항 조기추진 요청 “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0.09 15:38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자체 여론조사 결과 제2공항 찬성 63.7%·반대 24.0%로 나와
도민행동 조사 결과와 큰 차이 … 성산읍 반대대책위, 강력투쟁 예고
제주도가 추석 연휴 직전 제2공항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해놓고 조사 결과를 공표하지 않은 채 국토부에 사업 조기 추진을 공식요청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 제2공항에 대한 도민사회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와 시민사회단체가 각각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가 다르게 나온 것으로 확인돼 더욱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특히 이런 가운데 제주도가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최근 국토교통부에 제2공항 건설사업을 조기에 추진해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확인돼 성산 지역 주민들과 도민들 사이에 제2공항 반대 여론이 불붙고 있는 상황에 기름을 끼얹는 것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달 24일과 25일 이틀간 도외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제2공항 건설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63.7%, 반대한다는 의견이 24.0%로 나왔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도민 대다수가 제2공항 개발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판단, 국토부에 제2공항 건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한다는 내용의 문서를 지난달 27일자로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 공문에서 “도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과의 갈등 해소와 상생방안 마련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8월 29일과 9월 19일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와 제2공항 건설 추진상황 설명회가 반대대책위 등의 저지로 무산된 사실을 전하면서 “많은 도민들이 현장 대화나 각종 행사시 제2공항 건설 추진상황을 문의하고 있고 사업 추진이 지연되는 사항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공문에 적시해놓기도 했다.

 

문제는 이같은 도의 여론조사 결과가 지난 26일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데 있다.

 

지난 9월 21일과 22일 이틀간 진행된 여론조사 결과 공항 인프라 확충 필요성 여부에 대한 질문에 ‘필요하다’는 의견과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각각 49.3%, 41.1%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었다.

 

공항시설 확충을 위한 적절한 대안을 묻는 질문에서도 ‘현재 제주공항 확장’(33.6%), ‘성산읍 부지 제2공항 신설’(24.4%), ‘대한항공 정석비행장 활용’(20.8%), ‘새로운 공항 입지 선정’(12.9%) 등 순으로 답변 결과가 나온 바 있다.

 

결국 제주도는 이번 도의 여론조사 결과와 전혀 다른 시민단체의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음에도 바로 그날 도의 조사 결과는 발표도 하지 않은 채 국토부에 사업 조기 추진을 요청한 셈이 됐다.

 

도 관계자는 9일 오후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도의 여론조사와 관련, “제2공항 찬성 반대를 묻는 질문을 포함해서 5개 문항에 대한 여론조사가 이뤄졌다”면서도 “구체적인 문항 내용과 조사 결과는 담당 직원이 없어 10일 이후에 확인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도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성산읍 제2공항 반대대책위는 강경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강원보 집행위원장은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질문 내용과 조사 결과를 공개도 하지 않은 채 국토부에 사업 조기 추진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은 제주도가 그만큼 떳떳하지 못하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고 나섰다.

 

특히 그는 “제2공항이 필요하다고 하는 도민들 중에서도 입지 선정을 제대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단순히 제2공항 찬성, 반대만을 물으면 그런 분들까지 다 제2공항을 찬성하는 것으로 되는 것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반대대책위는 10일 오전 11시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와 국토부가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강행하려는 데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여기에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과 함께 도청 앞 집회 신고를 해놓은 상태여서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제2공항을 둘러싼 도민사회 갈등이 전면적으로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vlee 2017-10-26 20:27:52
참... 대단한 제주도 사람들이네요.. 다른 지역에서는 신공항 유치 못해서 안달인데...
제주공항에서 항공기 사고나서 몇백명이 죽어봐야 정신차릴려나 보다... 비행기 이착륙 간격이 세계최고로 짧은 수준인데... 이건 님비현상의 극치를 보여주는것 같네요... 공항이 뭐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나? 조기 추진은 이러한 사고의 위험성을 하루라도 빨리 낮추고 제주 경제의 터전인 관광객 유치에 힘쓰기 위함인데.... 어찌 저리 생각들이 짧은지... 사고 나면 당신들이 책임질 건가? 왜? 자기들 죽을 짓을 저렇게 하지... 그렇지 않아도 중국관광객이 들어오지 않아서 지역경제 파탄 직전인데... 올 여름엔 그나마 내국인 관광객들이 빈 자리를 메워줘서 괜찮았지만 물어보슈 다시는 제주 않온다고 하지... 왜인지 생각 좀 해보고

신의손 2017-10-10 23:02:12
기존 제주공항 쓰레기 문제도 해결 못하면서 무슨 2공항이람? 오폐수 무단방류나 지하수 고갈 문제가 2공항보다 시급하다. 도지사는 도대체 똥오줌을 못가리는것같다. 한가지도 해결 못하면서 왜 일만 만들까?
그리고 여행객들 잠시 다녀가면 그만이지만 한순간 고향 잃고 소음피해 당하는 주민들 생각은 왜 못할까? 개발이나 편리함만 따르면 남아나는 자연 없다. 그럼 제주도를 누가 올까? 차라리 동남아나 외국으로 가지싶고 제주의 의미나 가치도 사라질것이 분명하다.

제2공항 2017-10-10 22:56:16
제2공항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한다.
제2공항 사업하는 이유가 관광객 증가라는 이유였는데,
현 시점에서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는지 잘 따져야한다.
그리고 성산주민들이 반대하는데 무리하게 추진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고고 2017-10-10 13:13:41
제주공항 포화 상태는 이미 오래전입니다. 이러다 무슨 대형 사고라도 나는 날에는 끝장 납니다. 조속히 제2공항 추진되어야 합니다. 무슨 일이든 반대하는 무리는 있기 마련입니다. 빨리 진행 해주세요. 공항 이용하기가 겁납니다.

성산 제2공항 OUT 2017-10-09 22:38:41
제주공항 바다매립 활주로 증설하든지 정석공항 사용하면된다.정석공항은 이미 활주로 2개,관제탑,유도로,주기장 모두 갖춰져 있으므로 탑승동 1개만 만들면 당장 사용가능하다. 성산 제2공하은 부실용역이 너무 심해서 재검토 해야한다. 용역을 공정하게 다시 실시해서 공정한 데이터와 자료를 갖고서 제주공항 확장하든지 신도리, 정석공항 등등 제2공항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