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성주 사드 기습 배치 규탄”
“문재인 정부 성주 사드 기습 배치 규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9.0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총궐기제주위원회 “안보위기 심화…철회해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 “정권 바뀌어도 수법 안 변해”
위키백과 이미지 갈무리.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성주기지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가 기습 반입돼 전국적으로 반발이 확산하는 가운데 제주에서도 철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중총궐기제주위원회는 7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제주위원회는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에 대해 “대선 전 문재인 후보가 밝힌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동의 필요성이나 주민동의 우선 등의 입장에 그나마 기대를 걸었던 국민들은 허탈함을 넘어 배신감까지 느끼며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해 북한 핵실험 등 안보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임시조치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변명에 불과하다”며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로 오히려 안보위기가 심화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많은 국민들이 촛불정부를 자임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최소한 민주적이고 자주적인 국가운영을 할 것이라 기대해 왔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번 사드 추가 배치로 미국의 환심은 얻었을지 몰라도 평화와 민주주의를 바라는 국민의 지지는 잃어버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제주위원회는 “문재인 정부는 사드 배치를 우선 철회하고 민주‧절차적 정당성을 지키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할 기회가 남아있다”며 “이마저 외면한다면 문재인 정부 역시 박근혜 정부와 다르지 않음을 확인하고 민중과 함께 투쟁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민중총궐기제주위원회에는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강정마을회 △노동당제주도당 △사회변혁노동자당제주도당(준) △제주녹색당 △민주수호제주연대 △민중연합당제주도당(준) △서귀포시민연대 △서귀포여성회 △정의당제주도당 △제주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성회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통일청년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환경운동연합 △평등노동자회제주위원회 △탐라자치연대 △제주평화나비 등 도내 25개 단체와 정당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또 이날 제주를 찾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문재인 정부의 사드 추가 배치에 강력히 반발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진 ‘제주도의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기자회견’에 앞서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새벽에 문재인 정부가 사드를 추가로 배치했다”며 “대통령이 해외에 나갔을 때 문제를 해결하려는 수법은 정권이 변해도 바뀌지 않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와 함께 “평화로운 공동체가 부서진 이 곳 제주 강정의 아픔도 아물지 않았음에도 정부는 성주에서 이와 똑같은 일을 벌였다”고 이야기했다.

 

이 대표는 “정의당은 이번 문재인 정부의 사드 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성주 주민들과도 잡은 손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