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자해지‧힘모아야” vs “원희룡 제주도지사 책임 커”
“결자해지‧힘모아야” vs “원희룡 제주도지사 책임 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8.2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선거구획정위 위원 총사퇴 관련 도내 정치권 성명전
 

제주특별자치도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 총사퇴 사태와 관련 도내 정치권에서 성명전이 시작됐다.

 

정당별로 입장을 달리하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속한 바른정당은 정치 공세 중단과 사태 수습에 힘을 모을 것을 주문하는 반면, 나머지 정당들은 제주도의 책임을 추궁하고 있다.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25일 논평을 내고 선거구 획정시한이 3개월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획정위원들의 총사퇴 결정에 아쉬움을 표하며 수습대책 마련에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민주당 국회의원도 사과 필요…최악의 상황 피해야”

 

바른정당은 논평을 통해 “향후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지 못한다면 선거구 조정 난항이 예상됨은 물론 현행대로 선거를 치룰 경우 선거 무효라는 최악의 상황까지도 맞을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상황에도 고질적인 정치권의 책임공방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현 사태의 심각성에 대한 자성과 성찰이 먼저다. 결코 책임을 회피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늦은감이 있지만 원희룡 지사가 사과했고 제주도당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더불어민주당 3인의 국회의원도 진정성있는 대도민 사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바른정당은 “현 상황에서 의원정수 확대를 위한 정부입법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졌고 제주도당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사태 수습을 위한 생산적 논의과정에 나설 용의가 있다”며 “도내 정치권이 힘을 모아 최악의 상황만큼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이미 예견된 일…교육의원 축소‧폐지하든지 선거구 합쳐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사태 해결에 노력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구획정위원 전원 사퇴는 제주도가 선거구획정위의 안을 무시하고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과 3자 협의를 진행, 다시 안을 만들겠다고 할 때 이미 예견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구재획정에 따라 지역구가 합쳐지게 되는 주민들의 반발을 의식해 결정을 미루다 혼란만 자초한 것”이라며 “선거구획정위원들의 잘못도 있지만 원 지사의 책임도 크다”고 역설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따라 “이제 시간이 촉박하다”며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따라 인구편차를 최소화 하려면 교육의원의 수를 축소 또는 폐지하든지, 인구가 적은 선거구를 합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치권의 결단이 필요하고 매를 맞을 각오가 돼 있어야 한다”며 “제주도당도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도내 각 정당과 의회 대표의 연석회의를 제안한다. 지금은 폭탄을 돌릴 때가 아니다”고 했다.

 

지난 24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전적으로 원 지사 무책임에 기인…원만한 수습 나서야”

 

더불어민주당은 원 지사의 책임 추궁에 무게를 뒀고 국민의당은 제주지역 국회의원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선거구 획정위원들의 전원 사퇴는 전적으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무책임에 기인한 것”이라고 평했다.

 

뿐만 아니라 “원 지사가 즉각 공식 입장을 밝히고 원만한 수습에 나서야 한다”고 원 지사의 책임을 재차 강조하며 “제주도당도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국민의당 “구태 기득권 정치행태…국회 원내 5당 도당위원장 모여 문제 풀어야”

 

국민의당은 지난달 12일 선거구획정위 권고안이 아닌 새로운 도민여론 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특히 “도의원 선거구 조정 대혼란 사태와 관련해 제주지역 국회의원과 원 지사는 유력 정치인들끼리만 하면 된다는 ‘구태 기득권 정치행태’를 보여주고 있다”며 “법정기구인 선거구 획정위 존재 자체를 무시하고, 그 기능과 역할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는 ‘기득권에 함몰된 전형적인 구태정치’”라고 힐난했다.

 

또 “선거구획정위 정상화를 정중하게 요청하는 것이 순서이며 국회 원내 5당 도당위원장도 3자와 함께 모여서 문제를 푸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국민의당 제주도당의 제안에 동의한다면, 언제든지 함께 힘을 합칠 뜻이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비판을 하려면 균형 있게 해 주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