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신드롬’ 韓 강타한 NBA 슈퍼스타…폭발적 인기에 “감사합니다”
‘커리 신드롬’ 韓 강타한 NBA 슈퍼스타…폭발적 인기에 “감사합니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07.3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27일 장충체육관. 등번호 ‘30’이 새겨진 미국프로농구(NBA) 저지를 입은 농구팬들이 몰렸다. 한국을 찾은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29·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직접 보기 위해서다. 줄을 서서 5시간 대기는 기본. 일부 열정적인 팬들은 전날부터 기다리기도 했다. 커리가 등장하자 팬들은 일제히 “챔피언! 챔피언!”을 외치다 “MVP! MVP!”를 연호하며 환호했다.

미국을 강타한 뒤 한국에 연착륙한 ‘커리 신드롬’이었다.

커리는 27일, 28일 이틀간 방한 행사를 가졌다.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언더아머 홍보차 친동생 세스 커리(27·댈러스 매버릭스)와 함께 국내 팬들을 만난 커리는 첫날 장충체육관에서 2000여 명의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가진 뒤 이튿날 언더아머 강남 브랜드하우스에서 팬 미팅,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촬영을 마치고 출국했다.

한국 방문이 처음인 커리는 국내 NBA 팬들을 흥분시키기 충분한 슈퍼스타였다. 커리는 이달 초 골든스테이트와 5년간 2억100만 달러(약 2300억원)에 재계약하며 미국 프로 스포츠 가운데 몸값이 가장 비싼 선수가 됐다.

커리는 2009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7순위로 골든스테이트 유니폼을 입은 뒤 서서히 두각을 나타내 2015년, 2016년에 2년 연속 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또 2015년과 2017년에는 NBA 파이널 챔피언을 차지했다.

특히 커리는 2015-2016시즌 정규리그에서는 73승을 달성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뛰던 시카고 불스의 72승(1996년) 기록을 넘어서며 NBA 사상 최초의 만장일치 MVP로 우뚝 섰다. 그해 커리는 3점슛 400개를 돌파하며 NBA 역사상 한 시즌 최다 3점슛 성공 기록을 세웠다. 한 시즌에 3점슛 300개 이상을 기록한 선수도 커리가 유일하다.

커리는 NBA에서도 패러다임을 바꾼 선수다. 190cm의 신장에 불과하지만 뛰어난 개인기와 거리와 상황을 가리지 않는 정확한 3점슛으로 리그를 평정했다. 3점슛 거리에 구애받지 않는 커리를 막기 위해 3점슛 라인 밖에서 겹겹이 더블팀 이상의 수비를 하는 모습은 이전 NBA에서 볼 수 없었던 장면이다.

 

이번에 방한한 커리는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행사에서는 농구 클리닉을 통해 다양한 농구 기술을 직접 선보이며 어울렸다. 또 국내 프로농구 레전드 주희정과 이미선, 우지원(이상 은퇴) 등이 참여한 스킬 챌린지, 3점슛 대회, 5대5 미니게임을 즐겼다.

커리는 매너 넘치는 확실한 팬서비스로 국내 팬들을 사로잡았다. 한 팬이 하프라인 슛에 성공한 뒤 커리의 전매특허 세리머니를 선보이자 함께 흥분해 NBA식 ‘체스트 범프’ 세리머니까지 나눴다. 커리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무릎을 꿇고 그 팬의 농구화를 직접 벗겼다. 그 팬이 골든스테이트의 라이벌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 농구화를 신고 있었던 것. 커리는 농구화를 벗겨 코트 밖으로 던진 뒤 자신의 언더아머 농구화를 직접 바꿔 신기고 사인을 해주는 퍼포먼스까지 펼쳤다. 이후 커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올리며 “그 정도 수준의 선수는 그에 어울리는 농구화를 신어야 한다”는 재치 있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커리는 “한국에는 처음 왔는데 좋은 추억을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이 순간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행사를 통해 한국 팬들의 열정을 느꼈다. 나를 통해 어린 선수들이 영감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고, 나 또한 이런 열광적인 성원이 더 노력하게 되는 원동력이 된다”고 만족했다. 이어 커리는 “이미 두 차례 챔피언에 올랐지만, 더 많은 챔피언에 오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녕하세요”라는 서툰 한국말로 첫 방문 인사를 나눈 커리는 ‘커리 신드롬’을 일으킨 뒤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떠났다. 커리는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국 팬들과 만나고 싶다”며 훗날을 약속했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