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상하수도 대란, 절수정책만이 해결책"
"제주 상하수도 대란, 절수정책만이 해결책"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7.2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도내 공공기관 절수설비 모니터링 결과 발표
제주도청 화장실 절수기준 6L초과 1분 당 11L 상수-'문제 심각'
제주참여환경연대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상하수도 대란의 심각성을 알리며 절수정책의 추진을 촉구했다.ⓒ 미디어제주

도내 상하수도 대란의 심각성이 우려되면서 절수정책의 시급한 시행을 촉구한느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참여환경연대(공동대표 강사윤,홍영철,이정훈)는 27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 상하수도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도내 공공기관 및 공중화장실의 절수설비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이 시행한 도내 공중화장실과 공공기관의 절수설비 모니터링의 결과, 절수 기준인 5L를 모두 가뿐히 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시행한 도내 공공기관 및 공중화장실 절수설비 모니터링 자료 참조

참여환경연대는 지난 20일 도내 공중화장실과 공공기관의 1분당 수도꼭지 수량을 측정, 그 결과 제주도청 환경보전국 화장실은 11L, 제주도의회 화장실은 9.5L, 제주도교육청 6L, 노형근린공원 공중화장실 8L로 모두 절수 기준을 넘어섰다.


이들은 "현재 제주도의 상하수도 문제와 지하수 문제가 매우 심각함에도 제주도정의 행보는 여유로움을 넘어 안이하게 까지 보인다"라며 "행정의 가능한 역량을 동원해 절수설비 의무설치 대상에 대한 관리감독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제주도정은 물 수요 관리정책이 여러 근거 법령에도 있음에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의무적으로 절수설비를 설치해야 하는 곳에 대한 관리감독이 제대로 시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물 곤리 정책을 추진할 부서를 새로 신설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해 적극적인 물관리 체계를 세울 것을 촉구했다.


한편 2016년 말 기준 제주 상수도 시설용량은 1일 48만톤, 현재 1일 사용량은 44만톤에 이르러 용량의 92% 수준이 사용되고 있다. 이로인해 정수장 가동률은 100%에 육박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참여환경연대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상하수도 대란의 심각성을 알리며 절수정책의 추진을 촉구했다.ⓒ 미디어제주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