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대중교통 개편과 제주 MICE 산업
[기고] 대중교통 개편과 제주 MICE 산업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07.2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병철 제주컨벤션뷰로 사무국장
 

제주특별자치도가 8월 26일부터 30년 만에 대중교통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환승체제를 정비해 1200원이면 제주전역 어디든 갈 수 있게 된다. 22곳에 환승센터를 만들고 버스 정류장에 무료 와이파이와 충전설비 등 편의시설도 확충할 예정이다. 그동안 외국인 개별관광객들이 제주관광의 불편사항 중 하나로 꼽은 대중교통의 개선을 통해 외국인 참가자가 다수인 국제 MICE 행사의 지역경제 낙수효과가 기대된다.

 

MICE 참가자, 특히 국제회의 참가자들은 아시아 인근국가 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아프리카에서도 국제회의 참가를 위해 제주를 찾고 있어 관광시장 다변화와 질적성장에 기여하는 고부가 가치 방문객들이다. 실제로 국제회의 참가자들의 평균소비액을 비교하면 외국인의 경우 일반 관광객 대비 약 2배가량 높은 소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국제회의 참가자들이 제주를 즐기고 더 많은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는 이동편의성이 담보되어야 한다. 그들은 개별관광객과 동일한 성격을 띠고 있으며, 항공, 숙박, 관광, 쇼핑 등을 개인일정으로 즐기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대중교통 개편을 통해 신설되는 버스환승센터, 관광지 순환 버스노선 등 주요 관광지 접근성 개선과 외국어 안내방송 등은 기존의 불편함 때문에 단순히 회의에 참가한 후 숙소에 머물던 국제회의 참가자들을 많은 시간 제주를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다.

 

그간 제주컨벤션뷰로는 국제 MICE를 유치 및 활성화 하는 도 산하 MICE 전담기구로서 제주를 아시아를 대표하는 휴양형 MICE 목적지로 꾸준히 마케팅해왔다.

 

그 결과 다국적 참가자들이 다수인 국제협회연합(UIA : Uin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 기준 국제회의 개최건수가 13년 82건, 14년 85건, 15년 112건, 16년 117건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제주는 최근 국제회의 도시 세계순위에서도 17위를 기록, 안정적인 20위권으로 진입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양적인 성장에 머무르지 않고 제주를 찾는 MICE 참가자들이 제주를 즐기고 더 많은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고민을 하고 있고, 대중교통과 연계한 ‘MICE 카드’ 배포, 국제회의 개최지 제주관광 홍보부스 운영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향후 개편되는 대중교통체계는 제주컨벤션뷰로가 시행하고 있는 이러한 활동들을 좀 더 수월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제주컨벤션뷰로는 고부가 국제 MICE 행사가 제주에서 다수 개최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에 힘쓰는 한편, 제주를 찾은 다국적 참가자들이 제주를 충분히 즐기고 다시 재방문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개편되는 대중교통 체계를 십분 활용하여 관광하기 편리한 휴양형 MICE 도시 제주의 위상을 강화하는데 제주컨벤션뷰로가 앞장 설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