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센치 탈퇴' 윤철종,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송치…"범행 일체 자백" 충격
'십센치 탈퇴' 윤철종,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송치…"범행 일체 자백" 충격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07.19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철종 ]

최근 밴드 십센치(10cm)를 탈퇴한 윤철종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부산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윤철종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윤철종은 지난해 7월 경남 합천 인근 지인의 집에서 두 차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지인은 자신의 집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이를 판매한 혐의로 지난 4월 7일 구속 돼 1심 재판중이다. 윤철종은 현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쳤고,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앞서 윤철종은 이달 초 건강상의 이유로 돌연 십센치에서 탈퇴를 선언했다. 소속사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와 계약이 종료된 상황이다.

전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해 “대마초 흡연에 대한 것은 기사를 통해 접했다. 소속사와는 계약 종료가 돼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